> 글로벌

"美 관리들, 관세 부과 앞두고 중국과 협상 재개 추진"

  • 기사입력 : 2018년06월22일 09:39
  • 최종수정 : 2018년06월22일 0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일부 백악관 관리들이 내달 6일 대(對)중 관세가 발효되기 전에 중국과 회담을 재개하려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지만 행정부 내 대중 강경파들 때문에 단기간 내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설명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강경 노선에서 물러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직원들은 향후 2주간 고위급 회담 개최 가능성을 가늠하기 위해 전 행정부 관리와 중국 전문가들에게 연락을 취했다. 한 NEC 직원은 관세 발효 전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을 초청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같은 접촉 시도는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피하고자 하는 일부 관리들의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는 설명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다음 달 6일 45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다.

하지만 블룸버그는 중국을 다루는 방법에 관해 행정부 내에서 분열이 있기 때문에 갑자기 왕 부주석을 초청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관료들은 장기적으로 양자 회담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미국 국기 앞에서 손을 내밀고 있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좌)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