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정용진 표 이마트 체질 개선…‘본업’ 줄이고 ‘부업’으로 승부수

  • 기사입력 : 2018년06월21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06월21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끄는 이마트가 체질 개선을 본격화하고 있다. 본업인 할인점 사업을 축소하는 대신 창고형 할인매장이나 온라인 등 신사업을 강화하며 성장 발판을 다지는 모습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지난해 학성점·부평점·시지점을 매각한데 이어 올해 일산 덕이점을 추가로 매각하며 점포 정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부진한 할인점 과감하게 축소, 트레이더스에 힘실어

매각에 따라 지난달 17일 대구 시지점을 문 닫은데 이어 다음 달엔 이마트 부평점도 폐점을 완료할 계획이다. 부진 점포를 선별적으로 폐점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신규 출점 계획도 전무하다. 매년 늘어나던 점포수도 2016년 147개에서 지난해 145개로, 올해에는 143개로 감소세를 이어가게 됐다.

반면, 창고형 할인매장인 트레이더스는 초고속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다. 트레이더스 점포수는 14개로 늘어나 경쟁사인 코스트코의 점포 수(12개)를 앞질렀다.

정 부회장도 트레이더스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트레이더스 조직을 종전 담당조직에서 본부조직으로 격상시켰고 출범 초기부터 조직을 이끈 노재악 상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켰다.

이마트 창고형 할인매장 '트레이더스' [사진=이마트]

저수익 사업을 과감하게 폐점하고, 대신 돈 되는 사업에 집중 투자해 신성장 동력을 찾겠다는 계산이다. 이는 올해 이마트 실적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난다.

올해 1분기 이마트 할인점 사업의 영업이익은 147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5.7% 감소했다. 총 매출액은 0.3% 늘어나는데 그쳤다. 특히 올해부터 영업시간을 단축한 여파로 기존점 매출은 1.6% 역신장했다.

반면 트레이더스는 같은 기간 매출은 30.4%나 급증했다. 오프라인 유통업태 중에 매출성장률이 30%를 넘은 건 트레이더스가 유일하다.

이 같은 흐름은 1분기 이후에도 계속돼 지난달 이마트의 기존점 매출은 전년 동월대비 4.6% 감소한 반면, 트레이더스 기존점 매출은 1.9% 증가했다.

신세계는 이 같은 주력 사업의 수익성 악화를 만회하기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꾀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외에 온라인과 복합쇼핑몰 등 신사업에도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 미래 성장사업인 온라인과 복합쇼핑몰 과감하게 투자

신세계는 백화점과 이마트로 나뉘어 있는 온라인 사업부를 통합하고 이를 전담할 신설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외국계 투자운용사 2곳으로부터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1조원의 실탄도 확보했다.

정 부회장은 미래 성장 전략으로 복합쇼핑몰 스타필드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14일 신세계프라퍼티 유상증자에 단독으로 참여해 1500억원 규모의 보통주 300만주를 출자하기로 결정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유상증자를 통해 마련한 실탄으로 스타필드 공사대금과 개발비를 충당할 계획이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이마트의 100% 자회사로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운영법인으로 이마트가 지금까지 신세계프라퍼티에 출자한 금액만 1조원을 넘어선다.

이마트는 트레이더스, 이커머스 등 미래 성장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점포·부지 매각을 통해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이마트의 지난해 유형자산 매각액은 1297억원, 처분한 투자부동산 규모도 2676억원에 달한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출점 포화로 인한 경쟁과 각종 정부의 규제로 저물어가는 할인점 사업을 과감히 축소하고, 이를 신사업에 재투자한 정용진 부회장의 승부수가 통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스타필드 고양 그랜드 오픈식에 참석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 [사진=신세계]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