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신라인터넷면세점, 상반기 유아용품 매출 90% 증가

인터넷면세점 내 유아용품, 새로운 카테고리로 급성장

  • 기사입력 : 2018년06월20일 10:51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유아용품의 인터넷면세점 진출이 늘고 있다. 프리미엄 유아용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해외 시장을 공략하는 유아용품업체가 늘어나면서 인터넷면세점에서 유아용품은 새로운 카테고리로 급성장하고 있다.

인터넷면세점에 입점한 대부분 유아용품은 중소중견브랜드로 면세점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시장의 판로개척 채널로 각광 받는 모습이다.

신라면세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월1일~6월19일) 신라인터넷면세점의 유아용품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90% 증가했다. 유아용품 인기에 힘입어 신라인터넷면세점에 입점한 유아용품 브랜드수도 2015년 9개에서 2016년 26개, 2017년 43개로 늘었고, 올해 들어서는 현재까지 53개로 확대됐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에르고베이비는 글로벌 1위 아기띠 브랜드로 새로 출시한 상품들이 발 빠르게 입점되면서 매출이 증가하고 있으며, 플랩잭과 마뉴엘라는 중국고객의 수요가 늘면서 올해 들어 중국몰 내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20%, 290% 급증했다.

또한 아름다운 제주 색채와 여유를 담은 브랜드로 알려진 애기바당은 올해 4월 신라인터넷면세점에서 단독 입점해 런칭 초기 10일 대비 최근 10일 매출이 210%나 증가했다.

한편, 유아용품의 주요 고객은 30대 여성이다. 전체 매출에서 30대 여성의 비중은 40%나 차지하고 있다. 신라인터넷면세점은 이들을 겨냥해 유아용품 브랜드 중 일부 품목을 최대 30%까지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 중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유아용품은 태교여행으로 불리는 '베이비문'이나 아이를 동반한 휴양여행이 늘어나면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해 왔다"면서 "인터넷면세점에 입점한 대부분의 유아용품들은 중소중견브랜드인 만큼 판로개척에 도움이 되도록 입점브랜드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라인터넷면세점 유아용품 인기 [사진=호텔신라]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