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한국당 초선의원 5인 "책임있는 중진들, 정계은퇴 하라" 압박

  • 기사입력 : 2018년06월15일 11:30
  • 최종수정 : 2018년06월15일 1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6.13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자유한국당 소속 초선의원 5인이 15일 오전 회동을 갖고 중진 의원의 일선 퇴진 및 정계 은퇴를 요구했다.

이날 한국당 김순례, 김성태(비례대표), 성일종, 이은권, 정종섭 의원은 국회 정론관을 찾아 "우리 자유한국당은 지난 대통령선거와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냉엄한 심판을 받았다"며 "더 이상 기득권과 구태에 연연하며 살려고 한다면 국민은 용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당은 모든 희생을 감수해야 하고 시대적 소명과 국민의 명령을 겸허히 받들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일차적으로 지난 10년 보수정치의 실패에 책임이 있는 중진은 정계 은퇴하고 한국당을 제대로 이끌지 못한 중진은 당 운영의 전면에 나서지 말고 국민이 원하는 책임있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초선의원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