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친문' 박성수, 18년 만에 민주 후보로 송파구청장 당선

현역 프리미엄’도 文風 앞에선 등불

  • 기사입력 : 2018년06월14일 01:41
  • 최종수정 : 2018년06월14일 01: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재선 구청장도 문풍 앞에 무릎을 꿇었다. 보수 아성으로 불리던 ‘강남3구’ 박춘희 송파구청장 후보의 ‘3선 도전’은 좌절로 끝났다.

6.13 지방선거가 결과가 윤곽을 드러내던 14일 오전 1시 30분 민주당 박성수(53) 후보가 재선 송파구청장 자유한국당 박춘희(63) 후보를 2배 가까운 차이로 앞서 ‘당선’이 확실시 됐다.

박성수 더불어민주당 서울 송파구청장 후보(가운데)와 전해철 의원이 지난 7일 가락시장 일대를 돌아다니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6.7 nowym@newspim.com

 

박 후보는 1964년생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청와대 대통령 법무비서관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를 역임했다.

주요공약은 성동구치소 부지 복합문화시설 유치, 맞벌이 부부를 위한 24시간 돌봄제도 추진, 24시간 안전통합 휴먼콜 가동 등이다.

이번 선거 기간 내내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박성수 후보가 선두를 달렸다.

힘 있는 여당 구청장을 통해 지역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다 한국당에 대한 염증 등이 유권자들의 표심에 뒤섞인 결과다.

박 후보는 '능력있는 여당 구청장론'을 앞세워 전현직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하고 있다.

박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 법무비서관, 문재인 대표 시절 민주당 법률위원장, 문재인 대선캠프 법률지원단 부단장 등을 지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