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6.13 선택] 경남에 민주당 깃발 꽂은 김경수 "변화에 대한 열망을 받들 것"

  • 기사입력 : 2018년06월14일 01:54
  • 최종수정 : 2018년06월14일 01: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윤용민 기자 = 김경수 민주당 후보가 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 동시지방선거에서 보수의 '아성' 경남에 처음으로 민주당 깃발을 꽂았다. 14일 오전 2시 현재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와의 격차를 벌리며 당선이 확실시 됐다.

김 당선자는 초선 의원에서 단번에 광역단체장으로 올라서며 일약 여권 내 대권주자 반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여진다.

김 당선자는 당선 감사인사를 통해 "경남 도민 모두가 승리하셨다"며 "변화에 대한 열망을 받들어 새로운 경남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14일 새벽 경남 창원에 마련된 자신의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기뻐하고 있다. 2018.06.14 nowym@newspim.com

다음은 김 당선자와 일문일답.

-소감은
▶밤 늦게까지 결과를 기다리며 지지해주신 경남도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경남에 새로운 미래와 변화를 선택한 경남도민들의 승리라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가 '이제는 바꿔야 한다'는 도민들의 강렬한 열망이 만든 결과다. 아울러 전국에서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 함께 경쟁한 김태호, 김유권 후보에도 심심한 위로 말씀을 드린다

-어떤 방향으로 도정을 이끌건지
▶이번 선거는 '이제는 바꿔야 한다'는 변화와 교체에 대한 열망이 만든 결과다. 두번째 경남의 경제가 너무 어렵기 때문에 도민들의 민생을 극복하고 살려달라는 경남도민들의 절박함이 만든 결과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어가고 있는 평화와 변영의 시대를 위해 지지와 성원을 보낸 결과라고 생각한다. 이런 도민들의 여망을 받아 새로운 경남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보수 강세지역에서 선거 승리한 의미는
▶저를 지지했던 지지하지 않았던 모든 도민의 도지사가 돼 달라는 소중한 가르침을 개표 과정에서 받았다. 진보와 보수를 떠나 경남의 발전을 위해 모두가 하나 될 수 있도록 하는 도정 펼치겠다.

now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