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드루킹 의혹' 정면돌파 김경수, 경남 접수…특검 넘을까

  • 기사입력 : 2018년06월14일 01:57
  • 최종수정 : 2018년06월14일 0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결국 경남지사에 당선됐다. 김 당선자가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정면돌파, 승리를 일궈내면서 향후 특별검사 수사도 무사히 헤쳐나갈지 주목된다.

14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에 따르면 김 당선자는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를 꺾고 경남지사 자리에 올랐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14일 새벽 경남 창원에 마련된 자신의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기뻐하고 있다. 2018.06.14 nowym@newspim.com

김 당선자의 승리는 이번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가장 드라마틱했다.

당초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서 무난히 당선되리라 예상됐던 바였으나, 드루킹 사건이 터지면서 분위기는 사뭇 달라졌다. 선거를 두 달 가량 앞둔 지난 4월 드루킹 연루 의혹으로 인해 김태호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10%p 안팎까지 줄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심할 수만은 없었던 것이 과거 두 번이나 경남지사를 지낸 김태호 후보가 만만치 않은 저력을 발휘, 경남 현지에서 김 당선자의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는 얘기도 흘러나왔기 때문이다.

그에 더해 지난달 21일 국회에서 '드루킹 특검법이 통과, 선거를 닷새 앞둔 이달 8일 문 대통령은 허익범 특검을 임명했다. 그만큼 김 당선자의 입지는 흔들렸고, 김태호 후보와의 격차가 좁혀지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도 커졌다.

이는 이날 개표 상황에도 그대로 반영되는 듯했다. 이날 오후 6시 투표 종료 후 개표에 들어간 이후 김 당선자는 김태호 후보에게 줄곧 뒤쳐졌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김 당선자가 56.8%로 김태호 후보(40.1)를 비교적 여유있게 앞선 것으로 나온 터라 개표 초반 예상과는 다른 상황에 긴장감이 일었다.

그러다 밤 11시쯤 개표율 21.6%에 이르러서야 득표율에서 동률을 이루면서 김태호 후보를 따라잡았다. 이후 김 당선자는 우위를 유지, 끝내 김태호 후보를 밀어냈다.

김 당선자는 자칫 낭떠러지로 떨어질 뻔 하다 보란듯이 야권의 거물을 꺾고 화려하게 비상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13일 경남 창원에 마련된 자신의 사무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본 후 기뻐하고 있다. 2018.06.13 nowym@newspim.com

이제 특검을 넘어야 한다.

김 당선자는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캠프 수행실장이었다. 친문의 핵심이자 문재인의 복심이라고 불리는 그다. 하지만, 일각에선 김 당선자가 알려진 것과는 달리 진정한 친문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도 없지 않았다.

그런 그가 힘든 고비를 넘어 보수 텃밭에서 의미 있는 승리를 일궈낸 데 이어 특검 수사까지 무사히 통과한다면 김 당선자는 스스로의 위상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다.

그렇게 본다면 이번 경남지사 당선이 그에게는 특검 수사에 있어 커다란 이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선거 과정에서 이미 의혹의 상당 부분이 해소된 데다 특검 입장에서도 여권 핵심 인사이자 현직 지사를 상대로 한 수사가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수 있다.

다만, 특검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더라도 그로 인해 경남지사 임기 초반 도정 운영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은 농후하다. 김태호 후보도 선거운동 기간 "드루킹 특검을 받아야 하는 후보와 바로 일할 수 있는 후보 가운데 누가 더 적임자냐"고 공격한 바다.

여권 내에서도 아직 마음을 놓을 수는 없다는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여권 한 고위관계자는 "그래도 특검이다"면서 "특검 수사 파장이 경남은 물론 정치권 전체에 미칠 수 있다. 당연히 (김 당선자의) 지사직 수행에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