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6.13 선택] ‘8년 경륜’ vs ‘젊은 피’ 맞붙는 노원병...막판역전 가능성은

김성환 '8년 구청장' vs 강연재 ‘보수, 워킹맘’ vs 이준석 '노원 토박이'

  • 기사입력 : 2018년06월13일 08:11
  • 최종수정 : 2018년06월13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오채윤 기자 = 13일 제7회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투표가 시작됐다. 이번 재보궐 선거 결과가 향후 2년간 국회 정치지형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노원병 지역구는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만큼 뜨겁다.

서울 노원병 재보궐 선거는 전문 행정관 출신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후보와 자유한국당 강연재, 바른미래당 이준석 후보의 3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 후보의 지지율이 1위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있지만 한때 ‘안철수 키즈’로 불렸던 강연재 자유한국당 후보와 ‘박근혜 키즈’란 수식어가 따라다녔던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의 추격으로 판세가 요동치고 있다.

후보들은 저마다 강점 전략을 앞세워 선거에 승리하겠다는 모습이다. 김 후보는 ‘8년 구청장 출신’이라는 점을, 강 후보는 ‘보수,워킹맘’, 이 후보는 ‘노원 토박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김성환 '8년 구청장' vs 강연재 ‘보수, 워킹맘’ vs 이준석 '노원 토박이'

<사진 =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노원병 후보 블로그>

김 후보는 노원에서 시·구의원부터 구청장까지 역임하는 등 노원지역에서 오래 활동해 '친숙함’이 강점이다. 김 후보는 지난 2010년부터 민선 5, 6기 노원구청장을 역임했다.

김 후보는 ‘노발대발(노원이 발전해야 대한민국이 발전합니다)’이라는 선거 슬로건을 내걸고 베드타운 노원을 일자리와 문화의 중심으로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음악예술, 바이오메디켈, K-뷰티산업 유치 KTX·GTX 연장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노원을 비롯한 서울 북부권 전체가 베드타운 이미지를 벗기 위해서는 지역 내 많은 일자리가 생겨야 한다고 강조 하고 있다. 그는 "창동 차량기지 등을 이전해 가까운 곳에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출퇴근하게 하면 저녁이 있는 삶이 가능해진다"고 했다.

이어 "창동 차량기지 등을 옮기려면 국토교통부, 경찰청, 서울시 등 여러 기관의 이해관계를 조율해야 한다"며 "중앙정부와 협력, 서울시와 협력을 야당이 하기 쉽지 않다"고 상대 후보와 차별화된 자신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강연재 자유한국당 노원병 후보. <사진 = 뉴스핌 오채윤 기자>

강 후보는 ‘3남매 엄마, 40대 평범한 가장 워킹맘’이라는 키워드를 내세우고 있다. 세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심정으로 주민들을 찾아다니며 진정성에 호소, 역전극을 만들겠다는 입장이다.

또 교육열이 높은 노원지역에서 ‘노원 국제화 교육특구 활성화’와 같은 교육공약을 내세워 학부모들의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강 후보는 ‘보수 정당 후보’의 면모를 강조하면서 보수 결집도 노리고 있다. 그는 “지금까지 노원병 국회의원들은 열린우리당, 통합진보당, 국민의당 등 진보계열 정당”이라며 “그 결과 재정자립도 꼴찌, 인구수 감소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후보. <사진 = 뉴스핌 오채윤 기자>

이 후보는 상계동에서 자란 점을 부각하면서 다른 후보에 비해 상대적으로 '젊은 정치인'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 후보는 “잘 아시겠지만 지금 상계동을 위한 맞춤 공약을 이해하는 후보는 저 이준석밖에 없다. 제 고향 상계동을 멋지게 바꾸는 정치인이 되겠다"며 자신이 적임자임을 주장했다.

또 그가 강조하고 있는 핵심공약 중 하나는 '7호선 급행열차'다. 이 후보는 "출퇴근 시간 10분씩, 20분 단축은 의미가 크다, 어렸을 때 아버지 퇴근을 기다렸는데 아버지가 10분이라도 더 일찍 왔으면 하는 건 대여섯 살 아이들의 공통된 마음일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6호선 분당선 급행을 대선 공약으로 내기도 했다, 지역 주민이 원하면 (정부나 서울시장도) 반응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cha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