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북미정상회담] 역사적 비핵화 담판 초반, 전문가 "좋은 출발"

트럼프 "아주 성공할 것"·김정은 "모든 것 이기고 여기까지 왔다"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회담 시작, CVID 합의할까
전문가들은 긍정적, CVID·CVIG 등 원칙적 합의 예상

  • 기사입력 : 2018년06월12일 11:47
  • 최종수정 : 2018년06월12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갖고 정상회담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긍정적인 결과를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두 정상이 회담장에 들어설때만 해도 굳은 표정이었는데 단독회담 이후에는 얼굴이 환해졌다며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와 북한체제 보장에 대해 원칙적인 합의는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싱가포르 현지시간)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손을 맞잡았다. 카펠라 호텔 도서관 회랑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동시에 입장한 두 정상은 인민기와 성조기를 배경으로 반갑게 악수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을 배려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회담장에 입장하기 전 김 위원장이 잠시 머뭇거리자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김 위원장을 감싸는 듯한 자세를 취하며 직접 안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악수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도 "우리는 아주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 만나서 무한한 영광"이라고 김 위원장을 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회담은 엄청나게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었고, 때로는 그릇된 관행들이 눈과 귀를 가리우기도 했는데 우리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측)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좌측)이 양측 참모진이 참석한 확대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조진구 "북미정상회담, 출발은 좋은 것 같다"
    권태진 "CVID 등 원칙적 합의될 것, 의미있는 정도 합의 가능"

우호적인 양 정상의 회담 시작 분위기에 전문가들은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조진구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초반 분위기는 좋은 것 같다. 두 정상이 카펠라 호텔로 개별적으로 도착할 때는 굳은 표정이었는데 회담을 시작하면서 긴장도 풀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했고, 김정은 위원장도 '오는 길이 쉽지 않았는데 이 자리까지 왔다'고 한 것을 보면 서로가 출발은 좋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권태진 GS&J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 연구원장은 "큰 틀에서 보면 우리가 기대했던 CVID가 선언적으로는 이야기가 될 것"이라며 "북한의 체제보장 역시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번 보장한다고 했으니 원칙적인 합의가 들어갈 것 같다"고 전망했다.

권 원장은 "다만 CVID가 언제 어느 시점까지, 어느 내용으로 실천한다는 부분과 미국이 상응하는 체제보장을 어떻게 하겠다고 하는 부분이 들어가면 금상첨화"라며 "양자가 완전히 흡족하진 않을 수 있지만 이 정도면 의미가 있다는 정도까지는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권 원장은 "미국이 비핵화를 단계별로 가기로 했는데, 이번 회담에서는 바로 실천해야 할 1단계와 2단계 정도에서 해야 할 내용까지는 합의가 되지 않겠나"라고 분석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