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여의도 SNS 톡톡] 홍준표 "이재명, 청와대에서 이미 포기한 카드"

"문빠들 지지 철회, 지난 대선 경선 때 역린 건드렸기 때문"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사내로서 자존심 지키는 일"

  • 기사입력 : 2018년06월11일 08:25
  • 최종수정 : 2018년06월11일 0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를 향해 "이젠 경기도 패륜,무상불륜 후보는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사내로서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 아닐까 생각됩니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병두는 슬그머니 돌아 왔지만 안희정은 파렴치한 행동을 반성하고 사퇴했습니다. 정봉주는 부인하다가 불출마 했습니다. 박수현도 불출마 했습니다. 민주당 사상 구청장 후보도 사퇴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래전 일도 아니고 젊은 시절 일시적 탈선도 아니고 장년에 이르러 최근에 있었던 불륜들 입니다."라며 "끝까지 거짓으로 추문을 덮으려 한다면 더 큰 화가 올수도 있습니다."라고 이 후보를 겨냥해 날을 세웠다.

그는 "문빠들이 지지를 철회하고 있고 KBS도 가세 한 것을 보면 청와대에서 이미 포기한 카드가 아닙니까?"라며 "자기 진영에서도 감싸주기를 포기한 것은 지난 대선 경선때 역린을 건드렸기 때문일 겁니다."라고 추정했다.

또 "김경수는 뻔한 일인데도 끝까지 감싸고 있지만 안희정이 참담하게 제거 되는 것 못 보셨습니까?"라며 "최성이 공천 날라간 것 못 보셨습니까? 거물에게 달려들려면 제일 먼저 자신이 깨끗했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정치가 다 그런 겁니다. 정치 무상이라고 생각하시고 이제 그만 무대에서 내려 오십시요. 확인 사살 당하는 것은 더욱 더 비참한 일입니다."라고 압박했다.

<출처=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