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홍준표, 중단선언 5일 만에 유세 재개..."송파을 노원병 간다"

강연재 '지원유세' SOS에 화답 "일당 독재 막을 것"

  • 기사입력 : 2018년06월08일 09:29
  • 최종수정 : 2018년06월08일 0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오채윤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지방선거 현장 유세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한지 5일 만에 유세를 재개한다. 홍 대표는 재보궐 선거가 실시되는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지역을 방문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2018.05.17 kilroy023@newspim.com

홍 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사전투표를 하고 노원·송파의 요청에 따라 지역유세를 재개한다. 내일은 부산 해운대를 거쳐 부산 대유세에도 간다"며 "접전지 중심으로 마지막 대유세를 펼쳐 일당 독재를 막고 자유 대한민국을 반드시 지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잠정 유세 중단 결정은 당 내분 보다는 내가 굴복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선거에 오히려 도움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문·홍(문재인·홍준표) 대결보다 지역 인물 대결 구도가 더 선거에 유리할 것이란 판단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7일) 강연재 한국당 노원병 후보는 홍준표 대표에게 "바닥으로와서 바닥의 소리를 들어달라"며 ‘지원유세’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강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홍 대표님의 서민 목소리 듣기, 서민경제 살리기 행보가 절실히 필요하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선거는 하나마나인 결과가 나온다. 하지만 제가 느낀 바닥민심을 다르다. 국민은 민주당의 무능과 폭주에 염증을 느끼고 여당의 무능을 견제할 건전한 야당의 목소리에 갈증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 강연재 한국당 노원병 후보 페이스북>

이어 "홍 대표에게 제안한다. 바닥으로 와서 바닥의 소리를 들어 달라. 국민들은 능력 없는 문재인 정권의 시녀 노릇을 하는 민주당을 찍고 싶어 하지 않는다"며 "이건 제가 노원 구석구석을 다니며 명확하게 느낀 것"이라며 "노원에 와서 서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을 해 달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노원병 상계중앙시장 지원유세를 시작으로 배현진 송파을 후보 선거사무소 방문 후 지역 유세를 나설 예정이다. 

cha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