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6·13 현장르포] 송파는 지금 朴씨 전쟁...박성수 "文의 남자"vs박춘희 "초짜는 안돼"

박성수 민주당 후보 "중앙정부 움직이는 힘 있는 구청장 뽑아달라"
박춘희 한국당 후보 "지금 송파엔 현장 아는 구청장이 더 필요해"

  • 기사입력 : 2018년06월07일 22:24
  • 최종수정 : 2018년06월07일 22: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윤용민 기자 = 6·13 지방선거 송파구청장 선거는 박성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현 구청장인 박춘희 자유한국당 후보의 '2파전' 양상이다. 두 후보는 모두 각기 다른 '경험'을 강조하며 승리를 자신했다.

박성수 후보는 7일 오전 7시부터 올림픽공원역을, 박춘희 후보는 같은 시각 잠실새내역을 돌아다니며 선거 유세를 시작했다.

박성수 더불어민주당 서울 송파구청장 후보와 전해철 의원이 7일 가락시장 일대를 돌아다니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6.7 nowym@newspim.com

박성수 후보는 유세현장에서 뉴스핌과 만나 "지금 송파에는 중앙정부를 움직일 수 있는 힘 있는 여당 구청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앙정부와의 연계성을 강조한 것이다. 당 내에서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그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관을 지냈다.

박성수 후보는 그러면서 "송파구의 굵직한 현안은 구청장의 힘만으로 할 수 있는 일들이 아니다"며 "중앙정부와 연결될 수 있는 진짜 힘 있는 그런 여당 구청장이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실제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가락시장 인근에서 지원유세를 하며 지방정부와 중앙정부 간 연계성을 강조했다.

박춘희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구청장 후보가 7일 오후 가락시장 일대를 돌아다니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6.7 nowym@newspim.com

그러나 박춘희 후보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대통령과 친한 것이 지방자치와 무슨 상관이냐"며 "진정한 지방자치를 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에서 측근이란 분들이 이런 슬로건을 내거는 것이 맞는건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박춘희 후보는 이어 "지금 송파에는 초짜가 아닌 현장을 아는 구청장이 필요하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굵직한 현안 사업을 완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송파구는 서초, 강남과 함께 '강남 3구'로 묶이며 역대 선거에서 자유한국당 계열이 강세인 지역이다. 하지만 이들 3곳 가운데 야당세가 강한 곳을 꼽으라면 단연 송파다.

민선 1, 2기에는 민주당 후보가, 3~6기는 연달아 현재의 한국당 계열 구청장이 당선됐다. 물론 송파의 표심은 그간 치러진 선거에서 보듯이 투표함을 열어보기 전 까지는 결과를 예측하기 쉽지 않다.

박성수 후보는 "이제 송파도 바뀔 때가 됐다"며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한 팀을 이뤄 송파를 바꾸고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의 1호 공약은 '일자리가 넘치는 경제도시 송파'다. 현 정부의 기조에 맞게 송파구를 이끌겠다는 의도가 읽힌다.

반면 박춘희 후보는 "지난 8년간 구민의 생각과 고민을 함께 하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고 앞으로도 4년을 이어갈 기회를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복지교육도시 송파'를 1호 공약으로 내세웠다. 비록 보수당 소속이지만 고령인구가 많은 송파구의 특성을 고려한 것이다. 

박성수 더불어민주당 서울 송파구청장 후보(왼쪽)와 박춘희 자유한국당 후보가 7일 가락시장 인근에서 열린 '가락골 상인 연합회 현판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18.6.7 nowym@newspim.com

now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