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금융

안방보험 계열 동양·ABL생명, 합병 가능성 부상

IFRS17 대비 자본확충해야 하는데 ABL생명 난망
동양생명이 자본확충 후 ABL 합병 관측

  • 기사입력 : 2018년06월06일 06:20
  • 최종수정 : 2018년06월06일 0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5일 오후 4시4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중국 안방보험 계열사인 동양생명과 ABL생명이 조기에 합병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양사가 새국제회계기준(IFRS17)에 대비한 자본 확충에서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어서다. 

부채적정성평가(LAT)가 안정적인 동양생명은 5억달러(5400억원) 규모의 글로벌 신종자본증권(영구채) 발행을 추진중이다. 반면 LAT 최하위 수준인 ABL생명은 자본확충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동양생명이 대규모로 자본을 확충한 후 ABL생명을 합병해 LAT를 희석시킬 것으로 보고있다.

[사진=동양생명, ABL생명]

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동양생명은 IFRS17에 대비해 영구채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동양생명의 글로벌 신용등급은 BBB+(피치)다. 이 등급은 지난해 10월 해외영구채 발행에 성공한 흥국생명과 같다. 흥국생명은 당시 연 4.475%(미국 5년만기 국채금리 2.003%, 가산금리 2.472%)로 발행에 성공했다.

해외 영구채 발행의 기준이 되는 미국 5년만기 국채금리는 현재 연 2.8% 내외다. 여기에 가산금리와 시장상황을 감안하면, 동양생명은 흥국생명보다 약 1.0%포인트 정도 높은 연 5.5% 내외에서 발행할 전망이다.

반면 ABL생명은 지난해 말 LAT 6.35%로 최하위를 기록했음에도 영구채 발행을 검토도 못하고 있다. 적자로 인해 해외 영구채를 발행하려면 매우 높은 금리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자본을 확충하더라도 이차 역마진을 우려해야한다.

앞서 해외 영구채 발행에 성공한 KDB생명은 연 7.5%의 금리를 부담해야 한다. 2016년, 2017년 연속으로 적자를 내면서 발행금리가 높아졌다.  

결국 자체 능력으로 영구채 발행 등 자본확충이 어려운 ABL생명은 대주주(안방보험)의 유상증자를 기대해야 한다. 하지만 우샤오후이 전 회장이 사기 배임 횡령 등 혐의로 징역형을 받았고, 중국 은보감회가 위탁경영을 하고 있다. 은보감회가 추가적인 투자를 결정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다. 이에 ABL생명을 동양생명에 합병해야하는 시나리오가 유력해진 것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동양생명은 해외 영구채와 후순위채 등으로 자본을 확충한 후 ABL생명과 통합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 경우 ABL생명은 높은 금리를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통합 시기는 안방생명이 ABL생명을 인수하며 약속한 고용보장시기(2019년말)가 끝나는 시점이 될 것”이라며 “사전에 통합을 위한 물밑 작업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