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삼성전자, 업계 최초 '32GB 노트북 D램 모듈' 양산

업계 유일 10nm급 16Gb DDR4 양산…'용량·속도·절전' 성능 강점

  • 기사입력 : 2018년05월30일 15:41
  • 최종수정 : 2018년05월30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게이밍 노트북용 32기가바이트(GB) 용량의 디디알포(DDR4) 모듈 양산에 돌입했다.

30일 삼성전자는 업계 최고 용량의 노트북용 32GB DDR4 모듈 양산에 돌입, 이달부터 글로벌 PC 업체들에게 공급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32GB DDR4 모듈은 삼성전자의 최첨단 10나노미터(nm, 10억분의 1미터)급 공정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이는 16기가비트(Gb) 용량의 DDR4 D램 칩이 모듈 전면과 후면에 각각 8개씩 총 16개 탑재돼 완성된다.

최대 초당 2666메가비피에스(Mega bit per second, Mbps)의 속도로 동작하며, 기존 노트북의 구조 변경 없이 32GB DDR4 모듈 2개를 장착해 총 64GB까지 D램 용량을 확장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나아가 16GB 모듈 4개로 64GB를 구성하는 것보다 동작모드에서 최대 39%, 대기모드에서 최대 25%의 소비전력을 감소시켜주는 이점도 제공한다.

삼성전자가 양산을 시작한 노트북용 '32GB DDR4 모듈'.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관계자는 "32GB DDR4 모듈 양산을 통해 모바일 워크스테이션에 탑재된 것 이상의 고용량 D램 솔루션을 업계에서 유일하게 공급, PC제조사는 이 제품을 이용해 용량·속도·배터리 사용시간이 모두 개선된 최고 사양의 게이밍 노트북을 적기에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삼성전자는 10nm급 16Gb D램 제품군(16Gb LPDDR4, 16Gb GDDR5, 16Gb DDR4)의 생산 비중 지속 확대해 모바일, PC, 그래픽 및 서버 시장에 이어 슈퍼컴퓨터 및 자동차 시장까지 기존 8Gb D램 시장을 16Gb D램으로 본격 전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D램 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전 세계 D램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44.9%로 1위를 기록했다. 

■ 용어설명

*모바일 워크스테이션 : 모바일 환경에서 강력한 처리 성능을 구현한 전문가용 고성능 노트북 컴퓨터

fla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