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6.13 광주시장 선거] 평화당 '필승' 외쳤지만..'밋밋하게' 끝나나

민주당 이용섭 후보 독주...민평당·한국당 후보 못 내
선거 출마해도 15% 이상 득표 못 하면 선거비용 보전 못 받아

  • 기사입력 : 2018년05월24일 16:02
  • 최종수정 : 2018년05월24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6.13 지방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광주시장 선거가 더불어민주당 독주로 가는 모양새다. 당초 민주당에 뿌리를 둔 민주평화당은 '필승'을 외쳤지만 결국 공천을 포기했고 자유한국당은 공천 대상을 찾지 못한 상태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자리위원회에서 열린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서비스산업 발전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현재 광주시장 후보로는 민주당 이용섭, 바른미래당 전덕영, 정의당 나경채, 민중당 윤민호 등이 명단에 올랐다. 자유한국당과 민주평화당은 후보를 내지 못했다. 
 
광주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잡음이 많았던 민주당의 경우, 이용섭 후보로 분위기가 정리되고 있다. 지난 21일 이 후보 지지자들이 상대 후보 등에 제기한 고소나 고발 건도 조건 없이 취하하기로 하는 등 '원팀'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 
 
이용섭 후보와 대결 구도였던 강기정·민형배·양향자·이병훈·최영호 전 예비후보들도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민주당 광주시장 선거대책위원회의 공동선대위원장을 수락하며 이 후보의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반면, 민주당을 제외한 다른 당의 경우 후보를 내지 못하거나 당으로부터 공천 받은 후보가 고민 끝에 후보 등록을 포기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어 민주당 입장에선 무난한 승리를 예상하고 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지난 2월 "호남에서 민주당과 완전한 1대 1구도를 형성하고 어떻게든 민평당이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필승을 외쳤으나, 최경환 대변인은 24일 중앙당선거대책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광주시장 후보는 공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평당은 광주시장 후보자로 김종배 전 국회의원을 확정했다. 하지만 김 전 의원은 후보 등록 기간을 하루 앞둔 23일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최 대변인은 "당으로써는 안타깝지만 본인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며 "이번 선거에서 선택과 집중으로 당선 가능한 후보를 지원하자는 원칙을 세웠다"고 말했다. 
 
민평당 후보가 공천을 포기했다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험지인 광주에 후보 자체를 내지 못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21일 전덕영 전남대 교수를 공천했다. 
 
야권이 부진한 배경에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높은 지지율과 선거에 출마하더라도 15% 이상 득표하지 못하면 선거비용을 보전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15%이상 득표시 선거비용 전액을, 10%이상 득표시 절반을 각각 보전받을 수 있다. 
 
한국당은 지난 18일 최고위를 통해 전북도지사 예비후보로 신재봉 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 당협위원장을 확정하면서 17개 광역단체장 중 15곳에 후보를 냈다. 하지만 험지에 후보로 나서려는 사람이 없어 광주·전남 지역은 아직까지 후보를 찾지 못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