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트럼프, 한미정상회담서 '北 체제보장·경제 지원' 시사

"협상 타결 시 김정은 안전 보장...굉장히 기쁠 것"
"北 굉장히 번영될 것, 美 지금까지 한국에 수조 달러 지원"

  • 기사입력 : 2018년05월23일 10:59
  • 최종수정 : 2018년05월23일 1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일괄 타결'을 강조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받아들이면 체제 안전 및 경제적 보상도 가능하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싱가포르 회담이 열릴지 안 열릴지는 두고 봐야 될 것"이라고 북미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돌발 기자간담회에서는 비핵화와 관련해 "일괄 타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한꺼번에 '빅딜'로 타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그런데 물리적인 여건으로 봤을 때 불가능할 수도 있으니 짧은 시간에 '딜'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시 한번 김정은 정권의 체제안전 보장 의사를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은 처음부터 보장하겠다고 이야기해온 것"이라며 "김정은(국무위원장)은 안전할 것이고 굉장히 기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경제적 보상 의사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굉장히 번영될 것"이라며 "미국은 지금까지 한국에 수조 달러의 지원을 해왔다. 지금 한국을 보면 얼마나 세계에서 훌륭한 국가인지 다 아실 것이다. 북한도 같은 민족을 가진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 협상이 잘 이뤄진다면 김정은을 굉장히 기쁘게 할 것이고, 만약 이뤄지지 않는다면 솔직히 말해 김정은은 그렇게 기쁘지 않을 것"이라며 "김정은은 역사상 없는 가장 큰 기회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권태진 "北 경제발전, 제재 해제→韓 초기 투자→日 자금 투여→미 상업자본 순"

북한의 경제 발전은 향후 미국의 제재 해제→한국을 중심으로 한 초기 경제개발→북일 관계 개선을 통한 일본 자금 투입→미국과 일본의 민간자본 유입 등 지그재그식 관계가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가능하다는 전문가의 진단도 나왔다.

권태진 GS&J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 연구원장은 "북한이 경제발전을 하려면 우선 국제사회의 제재가 풀려야 하는데 이는 미국과의 대화를 통해 가능하다"며 "제재가 풀리면 한국과의 협력이 필요하다. 한국과의 협력을 통해 경제개발 초기에 필요한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권 원장은 "이후 북일 관계 개선을 통해 대규모 인프라 자금이 투입돼야 하고, 미국과 일본이 역할을 해서 국제개발금융의 자본이 들어가야 경제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된다"면서 "이후에는 다시 미국으로 공이 넘어간다. 미국의 대규모 상업자금이 북한에 들어가야 본격적인 경제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원장은 "베트남도 과거 1986년 도이모이 정책을 했는데 당시 스스로 하려니까 자금이 없어서 아무것도 안됐다"며 "1995년 미국과 수교해 미국 자금이 들어오면서 경제개발이 이뤄진 것이다. 종국에는 미국의 상업자본이 들어가야 경제개발이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오는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은 이같은 북한의 경제발전의 첫단계에 속한다. 현재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의 경제 개발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