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트럼프, 北 비핵화 'CVID·일괄타결' 제시...사실상 '단기 빅딜' 초강수

"비핵화 시간끌지 않겠다" 재천명...북미회담 한발 빼
고강도 압박 "회담 안열리면 김정은 기쁘지않을 것"
트럼프 '딜(Deal)' 거듭 강조.."체제 안정 보장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5월23일 10:00
  • 최종수정 : 2018년05월23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22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일괄 타결'을 강조하면서 짧은 시간 내에 비핵화를 완료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동안 단계적·동시적 비핵화 방식을 주장한 북한과 합의를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최근 북한의 강경 대응으로 위기에 처한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싱가포르 회담이 열릴지 안 열릴지는 두고 봐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아주 좋은 일이 될 것이고, 북한에게도 좋은 일이 될 것이지만 열리지 않는다면 그것도 괜찮다"고 여지를 뒀다.

내달 12일 예정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에 대해 아직도 변수가 많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北 비핵화 'CVID·일괄타결' 제시...트럼프 "시간 낭비 하고 싶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핵심인 비핵화 방안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혔다. 북한과 이견이 있는 시기에 대해서는 "한꺼번에 일괄타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도 "한꺼번에 이뤄진다는 것은 물리적인 여건으로 봤을 때 불가능할 수도 있으니 짧은 시간에 '딜(Deal)'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북한 체제 안전을 보장하고 경제 지원도 하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하지만 정상회담이 파행된다면 더 강력한 압박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모두발언 이후 갑작스럽게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체제 보장'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그것은 처음부터 보장하겠다고 이야기한 것이다. 북한은 굉장히 번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이번에 협상이 잘 이뤄진다면 김정은을 굉장히 기쁘게 할 것이고, 만약 이뤄지지 않는다면 솔직히 말해서 김정은은 그렇게 기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 "핵협상 실패할 경우 북한, 리비아처럼 끝날 수도"
   강력한 압박 "김정은, 트럼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실수"

미국의 2인자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 "핵협상이 실패할 경우 북한은 리비아 같은 종말을 맞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주 리비아 모델에 관한 이야기들이 있었다. 대통령이 분명히 했듯이 만약 김정은이 합의하지 않는다면 리비아 모델이 끝난 것처럼 (북한도)끝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진행자가 "그런 비교는 위협처럼 해석될 수 있다"고 했지만, 펜스 부통령은 "나는 그것이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실수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은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져 북한이 비핵화에 합의한다면 큰 보상을 줄 수 있음을 언급하면서도 이것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비참한 최후를 맞은 카다피 정권의 리비아 사례가 되풀이 될 수 있음을 분명히 했다. 압박 강도를 최고 수위로 높인 발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내 단계적·동시적 비핵화 의견도 존재
    수잔 손턴 "北 충분한 보증금 맡기면 단계별 보상방식 협의할 수도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일괄타결을 꺼냈지만, 미 행정부 내에선 다른 목소리도 나온다. 예컨대 북한이 그동안 비핵화에 대해 단계적·동시적 방법을 주장해온 것에 어느 정도 손뼉을 맞춰줄 수 있다는 분위기도 감지되는 것. 앞서 북한은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특별담화를 통해 리비아 방식을 사실상 거부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보상이 뒤따르는 단계적 방식을 주장한 것이다. 

이에 따라 최근 미국 내에서도 어느 정도 단계적 방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은 최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화상 컨퍼런스에서 "북한이 충분히 큰 보증금을 맡긴다면, 동시·단계별 보상 방식을 협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손튼 차관보 대행은 "비핵화 의지를 입증하기 위해 북한이 어느 정도의 핵무기와 미사일을 미리 폐기하고 그에 상응해 미국이 취할 조치 수준을 정하는 것이 핵심 문제"라고 말했다.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일 정도의 선 핵무기 및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일정 부분 폐기하는 모습을 보이면 반대급부가 이뤄질 수 있다는 의미다. 향후 북미 간 비핵화 이견이 좁혀질 가능성을 엿보게 하는 대목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