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한미정상회담]트럼프 "북미정상회담 6월에 안 열릴 수 있어..조건 충족돼야" (종합)

문 대통령과 회담앞서 언급...비핵화 후 체제보장및 대규모 경제 지원 약속도

  • 기사입력 : 2018년05월23일 04:18
  • 최종수정 : 2018년05월23일 0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워싱턴=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을 갖기에 앞서 가진 모두 발언에서 "(북미회담이) 열릴지, 안 열릴지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22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만일 열린다면 아주 좋은 일이 될 것이고 북한에도 좋은 일이 될 것이다"라고 말한 뒤 "만일 열리지 않는다면, 그것도 괜찮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문 대통령이 백악관에 합류하게 되었음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문 대통령과 나는 오랫동안 알아 왔고 아주 좋은 친구가 됐다"면서 "우리는 여러 가지 문제에서 협력하고 있고 물론 북한 문제가 가장 큰 의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취재진들과의 일문일답을 통해서도 "6월에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없는 상당한 변화가 있었다"면서 "(북한으로부터) 원하는 조건들을 얻지 못하면 북미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나도 상대방(김정은 위원장)도 시간 낭비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6월12일이 아니어도 회담은 언제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회담 이전에) 문 대통령이 김정은을 먼저 만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2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떠나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두고 미국과 북한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나는 일괄타결을 원한다"면서 "단기적으로 타결돼도 좋다. 여러가지 물리적 요소로 일괄타결이 어렵다면 짧은 시간 안에 가능하다면 좋을 것"이라고 답했다.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할 경우 체제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느냐는 지에 대해선 "나는 그(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이 협상을 타결하면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타결되면) 그는 행복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의 나라(북한)도 행복해지고 부유해질 수 있다"면서 "그의 나라 주민들은 매우 열심히 일하는 위대한 국민"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미국은 한국에 수조달러를 지원해왔다"고 상기하며 비핵화 합의가 이뤄지면 체제 안정보장은 물론 대규모의 북한 경제 재건을 위한 대대적인 지원에 나설 것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한국과 중국, 일본과 얘기를 해서 엄청난 재원을 만들기로 약속을 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기적인 북한및 한반도 정세에 대해선 "결국 남과 북이 하나의 한국(one Korea)로 회복되기를 기원한다"며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통해 남북 통일이 이뤄지기를 기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김 위원장의 강경 선회에 영향력을 발휘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다시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련 질문을 받자 "시 주석은 세계적 포커 플레이어(승부사)다. 무슨 일이 있었는 지 모르지만 김정은의 두번째 중국 방문이후 태도가 변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첫번째 (북중) 회담은 모두 알았지만 두번째 회담 개최는 (사전에) 아무도 몰랐다"면서 "그 이후 (김정은의) 태도가 달라졌다. 나는 이에 대해선 기분이 좋지 않다"며 시 주석을 겨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