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뇌물수수 및 횡령 혐의' 이명박 23일 첫 법정 출석.... 직접 입 연다

110억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횡령 혐의... 구속 62일 만
촬영 여부도 논의 중... 공공의 이익 상당하다면 동의 없어도 가능

  • 기사입력 : 2018년05월20일 11:50
  • 최종수정 : 2018년05월20일 11: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횡령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오는 23일 법정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3월 2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동부구치소로 압송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는 오는 23일 오후 2시 417호 대법정에서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으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첫 공판을 연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3월22일 구속된 후 처음으로 법정에 설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은 앞서 3차례의 공판준비기일에 모두 불참석했다. 준비기일에는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다. 

23일 열릴 정식 재판에서 이 전 대통령은 직접 자신의 심경과 진술 등을 정리해 첫 진술을 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 강훈 변호사는 지난 10일 "이 전 대통령이 23일에 출석할 것이고 모두진술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촬영 여부도 논의 중이다. 재판부는 지난 17일 열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3차 공판준비기일에서 "법정 촬영 신청서가 들어왔다"면서 "원칙적으로 피고인의 동의하에서 허가할 수 있으나 공공의 이익이 상당하다고 인정되면 동의가 없어도 촬영 등이 허용된다"고 말했다.

촬영이 허가된다면 이 전 대통령이 법정에 들어온 뒤 피고인 자리에 앉는 모습까지 촬영할 수 있다.

변호인은 이에 "이 전 대통령과 이야기하고 의견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 측 의견을 검토한 뒤 촬영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