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미국 모기지금리 7년간 최고치…주택 구매 부담 ‘UP’

  • 기사입력 : 2018년05월18일 21:54
  • 최종수정 : 2018년05월18일 21: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의 모기지금리가 7년간 최고치로 뛰었다. 경제 모기지금리의 상승은 집 구매 비용을 올리면서 주택 매매를 제한할 수 있어 공급 부족으로 억제되고 있는 미국의 주택시장이 추가로 부담을 받을 전망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주택[사진=로이터 뉴스핌]

18일(현지시간) 미국 국책 모기지 기관 프레디맥(Freddie Mac)에 따르면 지난주 30년 만기 고정 모기지금리의 평균치는 4.61%로 지난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8년 금융위기로 연방준비제도(Fed)가 대규모 양적완화에 나서면서 하락하던 모기직므리는 지난 2012년 3.31%를 찍은 후 올해 1월까지 3.99% 부근에서 움직였다.

모기지금리의 상승은 대다수 경제 전문가들의 예상을 웃도는 속도다. 프레디맥의 샘 카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시장이 금리에 대해 생각하는 관점이 변했다”면서 “우리는 고금리 시기를 기다리고 있었고 이제 그것이 일어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높은 금리로 주택 소유자들이 더 나은 부동산으로 옮기기보다 낮은 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전문가들은 모기지금리가 5%에 근접할 수록 이자율 고정(rate lock) 현상 위험이 커진다고 말한다.

전미 중개인협회(NAR)의 로런스 윤 수석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1%포인트의 금리 상승은 7~8%의 주택판매 감소로 이어진다. 이 같은 모기지 금리 상승은 최근의 주택 가격 오름세와 맞물려 첫집 구매자에게 타격을 줄 수 있다.

이 같은 추세를 반영하듯 지난 11일까지 한 주간 모기지신청건수는 2% 줄어 4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모기지금리에 영향을 주는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최근 3.1%까지 급격히 올랐다. 많은 전문가와 투자자들은 연준이 올해 추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추가로 채권금리가 상승할 것으로 본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