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YS 차남 김현철, 민주당 떠난다 "문민연대 원했지만 참여연대로 끝나"

"어차피 이질적인 집단, 소통 하나 안되는 집단과 무슨 대화 가능하겠나"

  • 기사입력 : 2018년05월18일 19:36
  • 최종수정 : 2018년05월18일 1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국민대학교 특임교수가 민주당을 떠날 뜻을 밝혔다.

김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린 글에서 “나는 문민연대를 원했지만 결국 참여연대로 끝나고 말았다”며 “이제 내가 더 이상 그곳에 서 있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박정희의 추악한 잔상을 없애기 위한 가장 강력한 무기는 박근혜의 한심한 무능과 부패였는데 이것이 만천하에 드러남으로서 소기의 목적은 달성했다”며 “어차피 이질적인 집단으로 지극히 상식이 통하고 정상적인 내 자리로 돌아가면 그만”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 <사진=김현철 교수 페이스북>

김 교수는 “아버님 사진 하나 없는 곳에 무슨 미련을 두랴”라며 “통합과 화합이라는 아버님의 유지는 좀 더 성숙한 집단이 등장하면 그때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소통 하나 이루어지지 않는 집단과 무슨 상식적이고 정상적인 대화가 가능하겠는가"라며 "이제는 정말 내 자리로 돌아가야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 후 대선 이후 민주당에 공식 입당했다. 이번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부산 출마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