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대우건설 신임 사장 후보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

  • 기사입력 : 2018년05월18일 19:15
  • 최종수정 : 2018년05월18일 1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대우건설 신임 사장으로 김형 전 포스코건설 글로벌인프라본부장 부사장이 선임될 전망이다.

대우건설 사장추천위원회는 18일 위원회를 개최해 김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신임 사장 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사추위는 이날 신임 사장 후보 4명에 대해 개별 면접을 진행했다. 김 전 부사장이 최종 낙점됐다.

김 전 부사장은 현대건설 출신으로 삼성물산 시빌사업부장과 포스코건설 글로벌인프라본부장 부사장을 역임했다. 33년간 국내외 토목 현장과 본사를 거치며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대우건설은 이르면 다음주 임시 이사회를 열어 김 후보의 신임 사장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후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신임 사장으로 확정한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