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노출사진' 유튜버 이어 내일 피고소인 조사...모델계 미투로 번지나

'100일간 여성대상 범죄 집중단속' 첫사례 수사 주목
미성년자 女모델도 "나도 다른 스튜디오에서 당했다" 폭로

  • 기사입력 : 2018년05월18일 19:02
  • 최종수정 : 2018년05월19일 22: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유명 유튜버(유튜브용 콘텐츠 제작자) 양모(여·24)씨와 배우 지망생 이모(여·27)씨가 과거 피팅모델 스튜디오 촬영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자신의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폭로한 사건과 관련해 고소인·피고소인 조사 등 경찰수사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번 사건은 이철성 경찰청장이 강남역 살인사건 2주기를 맞아 '100일간 불법촬영·가정폭력·데이트폭력 여성대상 범죄 집중단속' 계획을 밝힌 이후 첫 번째 수사 사례로 받아들여진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유튜버 성추행·노출사진'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고소인 양씨와 이씨에 대해 비공개로 고소인 조사를 진행한 데 이어 가해자로 지목된 ‘스튜디오 실장’ 정모씨를 곧바로 다음날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은 이번 수사를 위해 마포서 여성청소년 수사2팀 총 5명을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하고 서울경찰청 여성수사대로부터도 수사 지도를 위한 인력 2명을 지원받아 합동 수사를 펼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전날 이 청장은 2년전 발생 강남역 살인사건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오늘부터 100일간 불법촬영,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등 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악성범죄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11일 양씨와 이씨는 피팅모델 촬영 과정에서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고소장 등에서 양씨 등은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생을 구한다는 광고글에 속아 속옷을 입고 노출 촬영을 강요받으며 20여명의 남성들에게 성추행·성희롱 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18일 미성년자 모델 유모씨가 자신의 SNS에 또 다른 합정 스튜디오에서 "노출 사진 촬영을 강요당하고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게시했다. <사진 = 미성년자 모델 유모씨 페이스북 캡처>

한편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빙자한 ‘스튜디오 성추행·성희롱’ 사건이 불거지며 또 다른 피해자들의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18세 모델 유모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모델 촬영을 빌미로 한 성추행 사건의 다른 피해자”라며 추가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유씨는 “(양씨·유씨가 당한 스튜디오와) 같은 스튜디오는 아니지만 합정엔 이런 스튜디오가 많다”며 “촬영 중 다리를 벌려 달라, 팬티를 벗어달라는 요구는 기본이었고 노골적인 자세만 계속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여성인권 단체 관계자는 "17일 양씨가 처음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리며 양씨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응원 댓글과 또 다른 '사진촬영 피해자'임을 알리는 댓글이 줄을 잇고 있어 '모델계 미투'로 번질 조짐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