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여행 > 국내여행

[투어리즘 리더] "속초~원산 잇는 남북 크루즈 타는 날 기다립니다"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인터뷰
"속초~원산~일본 환동해 크루즈 실현 바람 이뤄지길"
내년 11만t 코스타 세레나 호 전세선 계약 처음으로 밝혀

  • 기사입력 : 2018년05월17일 14:13
  • 최종수정 : 2018년10월02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코스타 세레나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관광업계에서는 1인당 GDP(국민소득)이 2만달러가 넘으면 골프, 3만달러가 넘으면 크루즈 여행을 즐기는 인구가 많아진다고 보고 있다.

IMF(국제통화기금)는 지난달 23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에서 한국 1인당 GDP가 사상 최초로 3만달러를 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추정치대로라면 한국에서도 크루즈 여행이 중요한 관광분야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미 10여 년 전부터 크루즈가 한국관광업에서 중요한 시대가 될 것이라고 내다본 이가 있다. 바로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다. 일본의 하코다테에서 부산으로 향해 전일항해를 하고 있는 11만t(톤)급 크루즈인 '코스타 세레나호'에서 백 대표를 만났다.

[코스타 세레나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2018.05.15. youz@newspim.com

“2017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GDP가 1조5380억달러였습니다. 전세계의 GDP는 74조달러 중에서 관광 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11.4%로 성장률이 3.9% 정도 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성장률은 1.4%밖에 안되죠. G20 국가가 전세계 관광객 중 60%를 차지한다는 점을 본다면 한국 관광객은 극히 드문 것이죠. 그래도 요즘에는 크루즈 여행을 찾는 여행객이 많아졌습니다. 특히 저희 크루즈를 이용하는 고객은 리피터(다시 찾는 여행객)가 많아요. 이번 추석에 운영하는 크루즈도 2400여 명 규모를 모객하고 있는데 벌써 1600여 명이 예약을 했습니다.”

최근 남북관계가 개선되는 분위기를 가장 반기는 사람이 백 대표다. 백 대표가 오랫동안 기다녀온 바람을 실현할 기회이기 때문이다. 백 대표가 크루즈 이야기를 할 때마다 빼놓지 않았던 것이 바로 '환동해 크루즈'다. 속초항을 모항으로 원산을 지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일본의 홋카이도 등을 거치는 환동해 크루즈 노선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남북관계가 좋아져서 관광부문 교류가 열리면 속초~원산을 페리를 운영하고 싶습니다. 사실 원산항은 2만t 배가 들어갈 정도의 규모라 크루즈는 사실 무리죠. 속초~원산의 거리가 157km로 6~7시간이면 페리를 타고 갈 수 있습니다. 원산에 내려 관광도 하고 평양까지 가서 하룻밤 머물며 관광하는 코스를 개발하고 싶습니다. 마이애미 카리브해 크루즈 노선이 1위, 지중해 크루즈 노선이 2위로 전체 크루즈 시장에서 55%를 점유하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환동해 크루즈 노선이 만들어진다면 제2의 지중해가 될 것을 확신합니다.”

[코스타 세레나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왼)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오른) 안드레아 바르디 코스타 세레나호 선장 2018.05.15. youz@newspim.com

올해로 9년째 전세선 크루즈를 운영하는 롯데관광은 매년 노하우를 쌓아 지난해 4000여 명 규모에서 올해 6000여 명으로 규모를 늘렸다. 처음으로 11만t급의 코스타 세레나 호를 전세해 운영중인 것이다. 백 대표는 롯데관광 대부분의 직원이 크루즈를 경험했기 때문에 크루즈에 대한 설명이나 운영 등에 확실한 차이를 둘 수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이번 코스타 세레나호의 선장인 안드레아 바르디와 내년 노선과 계약 등을 논의하고 내년에도 11만t급의 코스타 세레나호를 전세하기로 결정했다며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블라디보스토크=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항하는 롯데관광 클전세 크루즈 코스타세레나 호 2018.05.11 youz@newspim.com

“지난해 코스타 빅토리아를 운영할 때 2000여 명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CIQ(입출국시스템)를 거치는데 3시간이 넘게 걸렸었습니다. 이번에는 3000여 명 규모이기 때문에 출항하기 2주 전에 직접 블라디보스토크 연해주정부 경비대 보안 총책임자를 만나 CIQ 직원을 늘려달라고 요구하는 등의 노력을 했습니다. 덕분에 50여 명의 러시아 CIQ 직원이 승선해 3000여 명의 CIQ가 2시간 30분 만에 끝났습니다.”

CIQ는 출입국할 때 반드시 거쳐야 하는 세관 검사(customs)와 출입국 관리(immigration), 검역(quarantine) 3대 수속을 의미하는 약칭으로 항공, 배 등으로 입출국할 때 진행되는 시스템이다.

[코스타 세레나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2018.05.15. youz@newspim.com

“내년이면 롯데관광이 세계 최초로 크루즈를 패키지 상품화해 전세선으로 운영한 지 10년이 됩니다. 내년 역시 올해 운영했던 코스타 세레나호로 2019년 5월1일 속초에서 출발해 블라디보스토크, 일본의 사카이미나토, 오타루, 아오모리 등을 들르는 일정을 1차와 2차로 나눠 진행할 계획입니다. 앞으로도 정부와 지자체 등과 협력해 지자체에서 신선 제품을 실거나 기항지 투어를 늘리는 등 지역 경제에 대한 발전에도 이바지하고 싶습니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