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일자리대책] 건설사 인턴십 확대..항공정비인력 4000명 양성

전문인력 양성해 취업까지 지원..항공조종사 ‘선 선발 후 교육’
시설물 안전진단 민간에 개방..700개 일자리 확보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16:30
  • 최종수정 : 2018년05월16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건설사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인턴십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고용실적이 우수하면 건설사에 인센티브를 준다.

항공정비인력은 4000명을 즉시 현장에 투입될 수 있는 수준으로 양성한다. 

16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국토교통 일자리로드맵'에 따르면 전문인력 양성에 그치지 않고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건설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재학생을 대상으로 지역 건설업체와 연계한 맞춤형 훈련을 지원한다. 

해외건설 현장훈련(OJT)이나 공기업 해외인턴십을 통해 해외훈련도 확대한다. 고용우수 건설업체는 시공능력평가시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교육생의 75%의 취업을 목표로 삼았다. 오는 2022년까지 현장맞춤형 훈련 300명, 해외건설 현장훈련 1000명 지원으로 일자리 975개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일자리와 교육훈련 <자료=국토부>

공무원이 점검하던 소규모 시설물 중 주요‧취약 시설물 6만9000개를 민간자격자 점검대상으로 전환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시설물 유지관리, 안전진단 부문에 일자리 700개가 새로 생긴다. 

건축물 화재, 지진 안전강화를 위한 지역건축센터를 오는 2022년까지 19곳을 설치한다. 이곳에 건축사와 구조기술사를 비롯한 전문인력을 고용하면 40개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항공 조종사는 면허를 취득해도 취업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해 취업희망자를 항공사가 우선 선발한 후 자격 취득 시 채용하는 '선 선발 후 교육 제도'를 도입한다. 

항공정비 분야의 해외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4000명의 항공정비인력을 양성하고 이들이 정비업체와 항공사에 채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국토부는 오는 2022년까지 조종사 일자리 1000개, 항공정비 일자리 4000개, 승무원 해외일자리 6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와 같은 산하 공공기관도 인프라 확대, 신규 서비스 제공으로 오는 2022년까지 1만3300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시간제 근무가 필요한 업무는 신규채용 단계부터 시간선택제를 적용하고 근로자들의 초과근로수당을 활용해 신규 채용하는 탄력정원제를 실시한다. 

오는 2022년까지 공공기관에서 일자리나누기로 2400개의 새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