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北 김계관 "美, 핵포기 강요하면 북미회담 재고할 것"

김계관 제1부상 "우리를 구석으로 몰지 마라"
"경제보상 거래 안해...북미회담 흥미 안 가질 것"
"리비아식 핵포기? 우린 핵 보유국…비교 말라"
"트럼프,전임 대통령 답습시 무참히 실패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13:09
  • 최종수정 : 2018년05월16일 1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 등이 핵포기만을 강요할 땐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를 다시 고려할 것"이라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김 제1부상은 이날 발표한 긴급담화를 통해 “트럼프 행정부가 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북미정상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서 일방적인 핵포기 만을 강요한다면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우리는 이미 한반도 비핵화 용의를 표명했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 공갈을 끝 내는 것이 선결조건이라는 것을 이미 수차례 천명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 미국은 우리의 아량과 대범한 조치들을 나약성의 표현으로 오판하면서 저들의 제재압박 공세의 결과로 포장하려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국무위원장(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브루킹스]

김 제1부상은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과 관련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세계는 우리나라가 처참한 말로를 걸은 리비아나 이라크가 아니라는 데 대해 너무도 잘 알고 있다”며 “핵개발의 초기단계에 있었던 리비아를 핵보유국인 우리 국가와 대비하는 것 자체가 아둔하기 짝이 없다”고 강변했다.

김 제1부상은 ‘핵포기 시 미국의 경제보상’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언제 한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다”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전 행정부들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가 우리의 핵이 아직 개발단계에 있을 때 써먹던 케케묵은 대북정책 안을 그대로 만지작거리고 있다”면서 “유치한 희극”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전임자들의 전철을 답습한다면 이전 대통령들이 이룩하지 못한 최상의 성과물을 내려던 초심과는 정반대로 더 무참하게 실패한 대통령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미정상회담을 한달여 앞두고 북한이 김 제1부상을 앞세운 것은 최근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이 대북 강경발언을 내놓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제1부상이 '북미정상회담 재고' 가능성을 밝힌 것은 북미정상회담에서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기싸움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