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북한 "북미정상회담 재고할 수 있다"

일방적 핵포기 강요하면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11:51
  • 최종수정 : 2018년05월16일 12: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북한이 일방적으로 핵포기를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도 다시 고려하겠다고 미국을 향해 강경한 메시지를 16일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인용,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문을 통해 "자신들의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국이 리비아식 비핵화를 자꾸 언급한다면 북미정상회담의 결말은 뻔하다고 강조한 것.  

김계관 제1 부상은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다가오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상은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