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EU·유럽3국 ·이란, 미 탈퇴 이란 핵협정 대응책 논의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09:39
  • 최종수정 : 2018년05월16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유럽 3개국(영국·프랑스·독일)이 15일(현지시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와 만나 미국의 이란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 선언 후 다음 조치를 논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유럽연합(EU) 및 영국, 프랑스, 독일 3국의 외교장관이 이란 핵협상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15일(현지시간) 브뤼셀을 방문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유럽위원회 본부에서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문제·안보정책 고위대표와 회동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진행된 회동 후 기자회견에서 "법적이나 경제적 보장은" 언급할 수 없다면서도 유럽 3개국이 이란 핵협정에 잔류할 거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또한, 이란과 유럽 3개국이 앞으로 몇 주 동안 실질적인 해결책을 찾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해결 방안으로는 이란의 석유와 가스의 판매 지속, 효과적인 은행 거래 유지, 이란에 대한 유럽 투자 보호 등이 있다.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 회담이 좋은 출발이지만 그는 회담을 통해 확실한 보장을 받길 원한다는 입장이다.

미 재무부는 브뤼셀 회담이 시작되기 불과 몇분 전 이란중앙은행총재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추가 제재에 나섰다. 트럼프가 JCPOA 탈퇴를 선언한 후 미국 정부는 이란 혁명수비대와 연관된 환전 네트워크 등 기관 3곳과 개인 6명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이에 자리프는 이날 이런 미국의 제재가 "불법"이라고 비난했다.

핵 협정에 서명한 이란과 6개의 주요 강국들은 영국, 중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미국이다. 협정은 이란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제한하는 조건으로 미국이 제재를 풀어주는 것이 골자다.

트럼프는 JCPOA를 추진한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를 비난했다. 이란의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 중동 분쟁에서의 역할, JCPOA가 만료되는 2025년 후의 조치 등이 결여되서다.

유럽 3개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에 공감하면서도 핵 협정이야말로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입을 모은다.

한 유럽의 고위 외교관은 "중요한 것은 만약 우리가 그들을 조금이라도 도울 방법을 찾는다면 협정을 지키겠다는 이란의 의지를 재확인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몇몇 이란 관리들은 로이터에 이란이 석유를 팔아 돈을 벌기만 한다면 협정은 계속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