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3차원 공간정보 기술개발에 5년간 416억원 투자

국토부‧행안부‧산업부‧문체부 협력 개발
재난안전‧가상훈련‧관광분야에 활용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11:00
  • 최종수정 : 2018년05월16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재난안전과 가상훈련, 관광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현실감 높은 3차원 공간정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5년간 총 416억원을 투자한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현실 제공 기술 개발'을 시작한다. 

국토부가 150억원, 행안부 130억원, 산업부 110억원, 문체부 26억원 총 416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14차 다 부처 공동 기술협력특별위원회에서 선정한 연구개발 사업이다. 

4개 부처는 부처별 주력분야에 역량을 집중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현실 제공기술 개발 내용 <자료=국토부>

국토부는 '수요처 맞춤형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갱신 및 활용지원 기술'을 개발해 문화콘텐츠, 가상훈련, 재난안전 분야에서 3차원 공간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행안부는 '공간정보 기반 실감 재난관리 맞춤형 콘텐츠 제공 기술'을 개발한다. 시설물 안전관리를 위한 실내 공간정보 획득 기술과 비상시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재난관리 가상훈련 콘텐츠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기반 유무인 이동체 가상훈련 지원 기술'을 개발한다. 공간정보와 가상현실 기술을 융합한 '육상 이동체형 가상훈련 공통 플랫폼'과 비행사고 상황을 조기 감지할 수 있는 가상 비행훈련 모의 실험기(시뮬레이터)를 개발한다. 

문체부는 오는 2020년부터 사업에 참여한다. 공간정보 기반의 영화, 게임, 관광 콘텐츠 제작과 유통을 지원하는 인프라 구축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감형 공간정보 공유 생태계를 구축해 공공과 민간의 공동 활용기반을 확대하겠다"며 "실감형 공간정보를 이용하면 개발비용과 작업시간 절감으로 실감형 콘텐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