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ISS '합병 반대'... 현대차 "국내법 이해 못한 의견일 뿐"

순환출자, 일감 몰아주기 규제 등 국내법 전혀 이해못한 의견
"다수의 주주들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이해도 높아"

  • 기사입력 : 2018년05월15일 22:52
  • 최종수정 : 2018년05월15일 22: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가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 의견을 표하자, 현대차는 "국내법을 전혀 이해 못한 의견"이라고 반박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15일 외신과 업계 등에 따르면 ISS는 회원사들에게 오는 29일 열리는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임시주주총회에서 분할 합병안에 반대할 것을 권고했다. ISS는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개편안이 현대모비스에 대한 가치평가를 낮게 하고 있고, 분할합병에 대한 전략적 이유 역시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1985년 설립된 ISS는 뉴욕, 캐나다, 영국, 일본, 싱가포르 등 세계 13개국에 18개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115개국에서 2만개 이상 기업의 책임투자(RI)를 연구, 4만2000여건의 주총 안건에 대해 의결권 행사 방향을 권고한다. ISS의 자문을 받는 회원사는 전 세계 1900여곳에 이른다.

이날 글로벌 2위 의결권 자문사 글래스루이스 역시 합병 반대를 권고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이날 "순환출자 및 일감몰아주기 규제, 자본시장법 등 국내법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의견을 제시했다"며 반박했다. 이어 "당 그룹은 전 세계 장기 투자자 및 그룹의 미래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투자자들과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며 "다수의 주주들이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이해도가 높은 만큼 주주총회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ISS 의견에 반박한 근거는, "ISS가 이번 개편안이 모비스 주주에게 불리하다고 주장했지만 정반대로 이번 개편안으로 모비스 주주는 이익을 얻게 된다"며 "모비스 주식 100주를 가지고 있는 주주의 경우 모비스 주식 79주와 글로비스 주식 61주를 받게 돼 현재 주가로 계산해도 이익"이라고 했다. 또한 "분할합병으로 모비스는 미래 경쟁력 및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글로비스의 성장과 성과가 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로 확산되는 구조로, 이는 모비스 주주의 이익으로 재차 귀결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합병가치 비율에 대해서도 "모비스와 글로비스의 이익창출능력 및 현금창출능력 비율과 유사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시장에서 평가한 양사의 가치비율도 본 분할합병 비율과 유사하고, 따라서 본 분할합병은 양사 주주들에게 공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hkj77@hanmail.net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