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전문가들 “연준, 6월과 9월에 인상” 전망

WSJ 서베이서 이코노미스트들 올해 네 차례 인상 예상
"인플레이션이 목표치 위에 얼마나 오랫동안 머무는지가 관건”

  • 기사입력 : 2018년05월11일 10:40
  • 최종수정 : 2018년05월11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해외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가 오는 6월과 9월 각각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을 확신하고 있다고 10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연준[사진=로이터 뉴스핌]

최근 WSJ이 실시한 전문가 서베이에서 응답자들은 내달 12일과 13일 있을 연준 통화정책회의에서 금리가 인상될 확률을 85%로 제시했다.

응답자의 76%는 6월 인상 이후 9월 25일과 26일 있을 정책회의에서 추가 인상 결정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으며, 9월 인상 가능성은 64%로 나타났다. 6월 인상 후 추가 인상 시점은 12월이 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는 19%에 불과했다.

에퀴팍스 수석 이코노미스트 에이미 크루스 커츠는 “최근 지표들은 연준이 언급했던 인상 기조를 뒷받침해준다”면서 연준이 6월과 9월 금리를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은 지난 3월 올해 들어 첫 금리 인상에 나선 상태이며, 연준 내부에서는 올해 총 금리 인상 횟수를 두고 3차례와 4차례 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이코노미스트들 사이에서는 4차례에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이달 서베이에서도 올해 말 금리 예상치는 2.3%로 4차례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현재 연준 관계자들은 인플레이션이 지나치게 오른다는 불안감이 들 경우 금리 인상을 가속할 예정이지만, 전문가들 상당수는 아직은 연준이 인내를 갖고 지켜볼 여지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WSJ은 최근 연준 정책 성명서에서 2% 물가 목표가 “대칭적(symmetric)”이라고 했는데, 이런 표현이 인플레이션이 2% 위로 오르더라도 금리 인상을 가속화할 필요가 없다는 연준의 판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가변동이 심한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 3월 전년 대비 1.9% 상승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이코노미스트들은 연준이 근원 CPI 상승세가 최대 2.5%로 오를 때까지는 금리 인상을 가속화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KPMG 수석 이코노미스트 컨스턴스 헌터는 “단순히 (인플레이션) 수준의 문제가 아니라 인플레이션이 목표치 위에 얼마나 오랫동안 머무는지가 관건”이라면서 “연준이 성명서에서 ‘대칭적’이란 표현을 사용한 것도 이 점을 시장에 관철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