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학종' '수능' 두 토끼 다 잡아야 서울 상위권大 간다

2020 대입서 전체 대학 수시 비중 77.3%..역대 최고
서울 주요 10개대는 정시 선발 12.5% 늘려
"학종·수능 동시 준비 부담..내신 판단 후 고3 때 택일"

  • 기사입력 : 2018년05월02일 12:39
  • 최종수정 : 2018년05월02일 14: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황유미 기자=현 고등학교 2학년이 치르는 2020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서울 주요대 진학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학생부 종합전형과 정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의 요청에 따라 정시 모집인원은 확대됐지만 '깜깜이' '금수저' 전형으로 불리는 학종의 비율 역시 높게 유지돼 수험생의 학습 부담은 여전할 전망이다.

2018년 전국연합학력평가날인 지난 3월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무학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모의고사를 준비하고 있다. 2018.03.08 leehs@newspim.com <이형석 기자>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1일 발표한 '2020학년도 대입전형 시행 계획'에 따르면 전국 194개(캠퍼스 5개 포함) 4년제 대학의 수시 선발 비중은 역대 최고인 77.3%(26만8776명)를 기록했다. 수능 위주의 정시 선발은 19.9%(6만9291명)로 줄었다.

쉽게 생각해 수시만을 노리면 대입에 성공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상위권 대학으로 여겨지는 서울 주요 10개 대학의 전략은 이와 다르게 짜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10개 주요 대학의 경우, 수능 위주의 정시 모집 비율이 크게 늘어난 동시에 수시 학생부 종합전형 모집 비율은 거의 그대로 유지됐기 때문이다.

대교협 대입전형시행 계획에 따르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중앙대 ▲경희대 ▲이화여대 ▲한국외대의 2019학년도 수능 전형 선발 인원은 22.5%(8256명)에서 2020학년도 25.9%(9292명)으로 3.4%P 늘었다. 모집 인원으로 따지면 2019학년도에 비해 1300명가량, 12.5% 증가한 셈이다.

반면, 학종 전형 선발 인원은 2019학년도 45.4%(1만6668명)에서 2020학년도 45.0%(1만6656명)로 거의 동일하게 유지됐다. 선발인원 중 10명 가량만이 줄어들었다.

특히 서울대의 경우 학종 전형 비중을 2019학년도와 동일하게 79.6%(2677명)로 가장 높게 유지했다. 고려대(62.3%)와 서강대(51.7%), 성균관대(49.3%)도 학종 선발이 신입생 모집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

결국 수능 위주의 정시가 확대됐다고 하나 높은 비중의 학종 선발인원으로 인해 서울 주요대 합격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학종과 수능 위주의 입시전략을 동시에 짜는 것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수험생들의 입시 준비에 대한 부담은 한동안 여전할 전망이다.

학생부 종합은 내신만 신경써도 되는 학생부 교과 전형과 달리 수상실적, 독서활동, 동아리 활동 등 비교과 활동에도 노력을 기울여야하기 때문이다. 전형에 따라 면접 및 자소서가 포함되기도 한다.

전문가들은 이런 부담 탓에 상위권 학생의 경우 3학년이 되면 '학종' 아니면 '수능'을 입시 전략으로 선택하는 이원화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분석했다. 학생부 교과 전형의 경우 서울대, 연세대, 서강대, 성균관대, 경희대는 아예 모집인원 자체가 없는 데다, 다른 대학들도 10% 내외로만 뽑기 때문이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수능은 말그대로 '공부'만 하는 거고, 학종은 교내 학생활동 전반을 평가하는 것이기에 둘을 동시에 준비하는 건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고3이 되면 그간의 내신 등 학생부를 기반으로 '학종'으로 갈 지, '수능'으로 대학을 갈 지 결정하는 이원화 현상이 나타날 것이고, 현재도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교과도 있지만 학종에서 역시 내신이 중요하기 때문에, 오 평가이사는 2020학년도 대입을 준비하는 고2 학생들은 우선 2학년까지 내신을 철저히 준비하고, 3학년 진학 후 학종을 준비할지 수능을 준비할지 결정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교육부·한국대학교육협의회 제공>


hu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