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2022 대입 개편 의견 듣는다"..3일 대전서 첫 '국민제안 열린마당'

5월 전국 순회하며 총 4회 열린마당 개최
전문가 토론 아닌, 자유 의견 개진 방식

  • 기사입력 : 2018년05월01일 12:15
  • 최종수정 : 2018년05월01일 12: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황유미 기자=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는 오는 3일 대전에서 '2022학년도 대학입시 제도 개편 열린마당'(이하 열린마당)을 연다. 5월 한 달 동안 대전을 시작으로 광주, 부산, 서울 등 전국을 권역별 순회하며 대입 제도 개편에 대한 국민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국민제안 열리마당' 포스터 <국가교육회의 제공>

국가교육회의는 오는 3일 오후 4시 30분부터 대전 충남대 국제문화회관 백마홀에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에 대해 공개적으로 국민의 제안을 듣는 첫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는 10일에는 광주 전남대 용지관 컨벤션홀에서, 14일에서는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에서 국민제안 열린마당이 진행된다. 17일 서울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리는 것을 끝으로 권역별 순회 4차 열린마당 일정이 마무리된다.

이 행사는 대입 제도 개편 공론화 과정의 첫 단계로 학생, 학부모, 교원, 시민단체 등 국민의 다양하고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의 전문가 중심의 쟁점 토론 방식이 아니라 국민의 제안을 자유롭게 듣는 열린방식으로 진행된다. 폭넓은 국민 의견 수렴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열린마당에는 국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으며 자유발언, 서면, 모바일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대입제도 개편에 대한 제안을 할 수 있다. 참석자 등록 접수는 행사 당일 오후 4시부터 시작된다. 권역별로 약 400명까지 참석 가능하다.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국민들은 국가교육회의 홈페이지 '주제토론방'을 통해서도 자유롭게 대입제도 개편에 대해 의견을 낼 수 있다.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열린마당은 국민과 함께 대입제도에 얽힌 우리 아이들의 현재 모습과 바람직한 미래상을 그려 보기 위함"이라며 "그러면서 정책 수요자인 학생, 학부모를 비롯한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보다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열린마당과 홈페이지로 접수된 내용은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의 공론화 범위 설정 등에 쓰일 예정이다.

 

 

hu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