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애플에 운'삼성디스플레이·LG이노텍, 하반기엔 웃는다

삼성디스플레이·LG이노텍, 애플 '아이폰X' 판매부진에 수익 '악화'
업계, 아이폰 '9월 조기출시'에 기대…OLED 외 LCD 모델도 출시 전망

  • 기사입력 : 2018년04월30일 16:40
  • 최종수정 : 2018년04월30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삼성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이 올해 1분기 '아이폰텐(X)' 부진 직격탄을 맞았다. 양사는 지난해 애플의 아이폰X에 핵심 부품 독점공급으로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대했지만, 예상과 달리 부진한 성적표를 내놨다. 

30일 증권 및 부품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은 1분기에 이어 올 2분기까지 애플 악재로 인한 수익 둔화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 원가 절감 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나아가 3분기부터는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 출시에 대비해 이에 대응하기 위한 고부가 및 차별화 제품의 적기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애플의 '아이폰X'. <출처=블룸버그>

증권가에서는 당초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해 4분기 애플 효과로 1조원 후반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후, 2018년에 들어 사상 최대치 실적 기록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LG이노텍 역시 4분기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인 1674억원(에프앤가이드 전망치)을 달성하고, 신기록 행진을 기록할 것으로 예견됐다.

하지만 1분기 성적표는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분기 영업이익으로 전년동기  70% 가량 줄어든 4100억원을, LG이노텍은 같은 기간  75% 감소한 168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노근창 현대자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이폰X의 판매부진은 높은 판매가에 따른 가격 저항과 불량 이슈에 따른 판매 문제가 겹친 것"이라며 "(애플이) 시행착오를 통해 현재는 문제가 완전히 해소됨에 따라 올해 아이폰은 전년 대비 2개월 단축된 오는 9월에 판매, 제품 가격 전략도 다양한 관점에서 변화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실제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올 하반기 차세대 아이폰으로 전작인 아이폰X와 달리 단일 모델이 아닌 3종(OLED, LCD 등)의 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상위 프리미엄 아이폰에 적용되는 OLED 패널은 올해도 삼성디스플레이가 독점 공급한다.

최권영 삼성디스플레이 상무는 이와 관련해 "2분기부터 고부가 및 차별화 제품을 적기에 개발하고, 원가를 절감하는 개발활동을 강화해 수익성을 확보하는데 노력하겠다"며 "모바일 OLED 패널의 수요는 하반기부터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LG이노텍도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 출시에 대비해 3분기부터 카메라모듈 생산을 베트남 생산법인에서본격 확대하기 위한 활동을 가속화하고 있다. 올 상반기 베트남 근로자들의 기술 성숙도 향상을 위한 국내 연수를 진행한데 이어 최근에는 베트남 생산법인으로 설비이전에 나서는 등 준비가 한창이다.

다만, 올해 애플이 LCD 패널을 적용한 차세대 아이폰의 경우, 듀얼카메라 대신 싱글카메라를 채용도 고려하고 있어 하반기 실적반등에 변수가 생겼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 "2분기 출시될 북미거래선(애플) 3가지 플래그십(프리미엄) 모델 중 싱글카메라 채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LCD 모델의 비중이 확대될 경우, 듀얼카메라 매출이 기대치를 하회할 위험이 있다"며 "2분기 실적은 북미거래선향 부품 재고조정이 크게 발생했던 2016년 2분기 이후 8개 분기만의 적자 전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fla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