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靑 "남북 정상 간 '핫라인' 20일 연결…통화는 미정"

제6차 준비위원회 개최…"정상 간 통화 일정은 아직"
"평화의집 공사 내일 완료…회담 공식수행원 6명 결정"
"27일 정상회담 앞서 24·26일 두 번의 리허설 예정"

  • 기사입력 : 2018년04월19일 17:19
  • 최종수정 : 2018년04월19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남북 정상 간 핫라인(Hot Line)이 오는 20일 개통된다. 같은 날 회담장인 평화의집 공사도 마무리되고, 정상회담 우리측 공식수행원도 정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오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제6차 회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50분간 진행된 회의에서 남북은 먼저 오는 20일 정상 간 핫라인을 연결키로 했다.

김 대변인은 "내일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연결된다"며 "실무자끼리의 시험통화가 우선 이뤄진다. 양쪽 전화 연결선은 남측 청와대와 북측 국무위원회다. 정상 간 통화는 언제 이뤄질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뉴스핌 DB>

정상회담 장소인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 공사도 완료된다.

김 대변인은 "평화의집 리모델링 공사가 6일간 진행, 내일 끝난다"면서 "후속 준비상황으로 전자제품, 가구비품, 화분, 레드카펫, 꽃 장식 등 순차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할 공식수행원 6명도 결정됐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그리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다.

김 대변인은 "다만, 실제로 남북정상회담 테이블에 누가 앉을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북쪽에서 누가, 몇 명이 앉는지 봐서 남쪽도 거기에 맞출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청와대는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준비위 차원에서 두 번의 리허설을 갖는다.

김 대변인은 "오는 24일 오후 분과장단 전원이 참석해 행사 당일 전체 일정을 재현하고, 26일에는 정상회담 준비위 인원을 넓혀서, 보다 공식적이고, 세밀하게 리허설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건 남쪽 리허설을 말하는 것"이라며 "북쪽은 선발대가 24일 또는 25일에 남쪽으로 내려와 남쪽과 같은 방식으로 리허설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정상회담과 관련, 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김 대변인은 "상황실이 오는 24일, 판문점 자유의집 3층에 열린다. 당일 행사 상황 관리를 위해 마련하는 것으로, 청와대와 부처 행정관급 인사로 구성된다"면서 "일산 킨텍스 제1전시관 2층에도 같은 날부터 상황실이 가동된다"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