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정세균 "해외출장 논란, 제도적 원칙·기준 마련하겠다"

"국회법을 고쳐서라도 외유성 해외출장 근절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4월17일 20:08
  • 최종수정 : 2018년04월17일 2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 뉴스핌] 조정한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은 17일 국회의원의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과 관련해 "국회법을 고쳐서라도 외유성 해외출장을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정례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상수 기자 kilroy023@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차제에 국회의원의 국외 출장과 관련된 명확한 제도적 원칙과 기준을 마련해 국회가 더는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에 휩싸이지 않도록 근본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피감기관 지원에 의한 국외 출장의 적절성을 판단하고 평가하는 독립적인 심사기구를 설치하겠다"면서 "국회의원의 국외 출장에 대한 백서제작을 통해 그 내용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지금 국회의 과거 국외 출장 현황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높고 이에 대한 전수조사 요구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여야 교섭단체 간 협의를 거쳐 전수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으로서 여야를 설득하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지만 지금 이 순간까지 국회운영이 순조롭지 못해 송구하다"며 "국민의 신뢰 없이는 국회가 존재할 수 없다는 '무신불립(無信不立)'의 정신으로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