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바이로메드, 유전자치료제 ‘VM202’ 신경병증성 통증 감소 원리 밝혀

  • 기사입력 : 2018년04월17일 20:49
  • 최종수정 : 2018년04월17일 2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바이로메드는 유전자치료제 후보물질 ‘VM202’가 당뇨병성 신경병증의 통증을 완화하는 원리를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당뇨병성 신경병증은고혈당에 의한 신경세포 손상으로 통증을 느끼는 질환이다. 당뇨합병증 중 하나다.

바이로메드는 신경병증성 통증이 유도된 생쥐에 VM202를 주사한 결과, 통증 유도에 관여한다고 알려진 ‘CSF1’, ‘ATF3’ 발현이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또 신경 염증반응에 관여하는 소신경교세포와 성상세포의 분열과 활성화가 억제되는 것도 관찰했다.

VM202가 말초 감각신경계와 중추신경계에서 통증에 기여하는 인자들을 억제하고 염증 반응을 조절해 신경병증성 통증을 조절할 수 있다는 의미다.

김선영 연구개발센터 총괄 사장은 “이번 연구는 VM202가 기존 진통제들과 다른 원리로 신경병성 통증을 감소시킬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신경계에 작용하는 VM202의 치료 원리, 통증 감소 상관관계 등과 관련한 연구결과를 계속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이날 미국실험생물학학회 연합회 저널(FASEB Journal)에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