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경제

IMF,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3.0% 전망 유지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 3.9% 유지
선진국 경제성장률 0.2%p 올려

  • 기사입력 : 2018년04월17일 22:00
  • 최종수정 : 2018년04월17일 2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3.0% 전망을 유지했다. 세계 경제성장률 기존 전망치도 유지한 가운데 선진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0.2% 포인트 올렸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발표했다.

IMF는 먼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3.9% 전망을 유지했다. 투자와 무역 증가 등 경기 개선이 이어진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3.0%를 유지했다. 신흥개도국 경제 성장률 전망(4.9%)도 유지했다.

<자료=기획재정부>

반면 IMF는 선진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3%에서 2.5%로 올렸다. 미국(2.7%→2.9%)과 유로존(2.2%→2.4%), 독일(2.3%→2.5%) 등의 경제성장률도 전망치도 모두 0.2%포인트 높였다.

IMF는 "유로존 및 일본의 안정적 성장과 미국의 확장적 재정정책의 내수 및 파급효과로 전반적으로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된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IMF는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2.9% 전망도 유지했다.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3.9%)과 선진국 경제 성장률(2.2%)도 유지한 가운데 신흥개도국 경제성장률은 5.0%에서 5.1%로 0.1%포인트 높였다.

IMF는 향후 경제성장률을 낮출 수 있는 요인으로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금융 변동성 확대 ▲보호무역주의 정책 ▲중동 등 지정학적 긴장을 꼽았다.

IMF는 정책 권고로 "선진국은 통화정책을 국가별 경기상황에 따라 운용하고 재정정책은 중장기 성장잠재력 확충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운용해야 한다"며 "잠재성장률 제고 등을 위한 구조 개혁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IMF는 "신흥개도국은 금융 복원력 제고 및 소득분배 향상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