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빅스, '향(Scentist)'으로 홀리다…섹시한 조향사 콘셉트로 컴백 (종합)

  • 기사입력 : 2018년04월17일 17:55
  • 최종수정 : 2018년04월17일 1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빅스가 ‘콘셉트 돌’의 수식어에 맞게 이번에는 조향사로 변신을 꾀했다. 

17일 빅스가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세 번째 정규앨범 ‘오 드 빅스(EAU DE VIXX)’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타이틀곡 ‘향(Scentist)’은 향기인 ‘Scent’와 이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Artist’를 합친 합성어로, 예술적이고 매혹적인 사운드를 담아낸 곡이다. 또한 향기에 대한 광적인 집착을 섬세하고 시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인 노래이다.

이날 엔은 “항상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지 궁금하다. 제일 먼저 선보이는 자리인 만큼, 설레고 떨린다”며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홍빈은 “정규앨범으로 나오면서 노래를 많이 준비했다. 곡이 많아서 보여드릴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라비는 이번 앨범 콘셉트에 대해 “빅스가 그동안 보여드린 어두운 것과 다르게 접근했다. 조향사가 콘셉트이다. 시각적이나 극적인 콘셉트를 많이 선보여서 ‘향’이라는 주제로 새로운 접근을 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빅스가 17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세 번째 정규앨범 '오 드 빅스'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윤청 기자 deepblue@

이어 “저희가 사랑받았던 모습과 저희에게 기대하시던 모습을 균형 있게 잡아서 제시하고 싶었다. 빅스의 음악성을 많이 담아냈다. 세 번째 정규앨범에 자작곡도 많이 수록됐다. 빅스가 장르적으로 시도하지 않았던 방식을 많이 시도해서 다른 앨범과 확실히 다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빅스에게 따라붙는 수식어는 ‘콘셉트 돌’이다. 매 앨범마다 색다른 퍼포먼스로 대중을 찾으며 변신을 꾀했기 때문. 이번에도 빅스는 조향사로 새로운 변신을 했다.

이 부분에 대해 라비 “기존에 보여드린 모습이 자극적으로 느끼실 수 있었다면, 새로운 접근과 방식도 더 자극적이 될 수 있었을 것 같다. 그런 부분을 고려했을 때 많이 다투기도 하고 대화도 하면서 만든 앨범”이라고 말했다.

앨범을 통해 대중들의 시각, 청각, 후각 등 모든 감각기관을 자극시키겠다는 포부가 담겨 있다. 시각과 청각은 음악과 퍼포먼스로 충족되지만, 후각에 대한 부분은 궁금증을 남겼다.

이에 라비는 “후각이 향을 뜻하는데, 앨범에 시향지를 넣어서 직접 맡을 수 있게 준비했다. 그래서 콘셉트에 맞게 향을 직접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2012년에 데뷔해 7년차를 맞았다. 아이돌에겐 ‘7년 징크스’가 따라다니는 만큼, 빅스도 피해갈 수 없는 것이 바로 재계약 문제이다. 그리고 멤버들에게 남은 것이 바로 ‘군대’ 문제다.

엔은 “자연스러운 부분인 것 같다. 당연히 가야 되는 부분이기에 얘기드릴 게 더더욱 없는 것 같다. 저희에게 여러 일들이 일어날 것 같은데, 이번 앨범을 정말 많이 사랑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처음부터 빛을 본 그룹이 아니라 한 계단씩 성장한 그룹이다. 조금씩 성장을 해왔는데 그래서 탄탄하게 빅스를 만들어 온 것 같다. 누구보다 탄탄했던 과거가 저희의 큰 자부심이다.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래서 이번 앨범이 더 울컥했다. 저한테는 울컥한, 눈물이 날 것 같은 앨범”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빅스 멤버들은 “대중들에게 ‘향’처럼 스며들고 싶은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 앞으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해서 많은 무대 보여드리겠다”며 진심을 내비쳤다.

한편 빅스 세 번째 정규앨범 ‘EAU DE VIXX’에는 타이틀곡 ‘향(Scentist)’을 포함해 ‘Odd Sense’ ‘Silence’ ‘My Valentine’ ‘Circle’ ‘Good Day’ ‘Escape’ ‘Trigger’ ‘닮아’ ‘Navy & Shining Gold’ ‘도원경’까지 총 12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