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Gam

[GAM] 연준이 들기엔 무거운 달러

  • 기사입력 : 2018년04월12일 09:40
  • 최종수정 : 2018년04월12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3일 오전 09시01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지난달 전 세계 외환시장에서 달러 약세 추세는 지속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올해 첫 기준금리 인상에 나섰고 올해 긴축 기대 횟수도 다소 높아졌지만 힘 빠진 달러를 올리기엔 역부족이었다.

무엇보다 달러화를 누른 것은 무역전쟁 우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조치에 이어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며 전 세계 자산시장에 무역전쟁 공포 분위기를 깔았다.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유로화와 영국 파운드, 일본 엔화 등 주요 통화는 강세를 보였다. 특히 파운드의 경우 2015년 중반 이후 가장 큰 폭의 분기 강세를 기록했다.

◆ 달러는 무역전쟁 우려를 싫어해

주요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1분기 중 2%대의 약세를 보였다.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에 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무역전쟁 우려는 달러화를 눌러놨다.

연준은 지난달 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50~1.75%로 25bp(1bp=0.01%포인트) 인상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데뷔전이기도 했던 당시 회의에서 연준 위원 대다수는 올해 말 기준금리 전망치를 높여 올해 총 3차례가 아닌 4차례 금리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다. 내년과 후년 기준금리 인상 기대 폭도 늘었다.

3월 FOMC의 성격을 두고 “매파적이다”, “비둘기파적이다”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지만, 금리를 더 올리겠다는 연준 위원들이 늘었음에도 달러화는 강해지지 못했다. 그런데도 일부 전문가들은 연준이 좀 더 강한 신호를 보내면 달러가 움직일 수 있다고 말한다.

FXTM의 후세인 사이드 수석 시장 전략가는 투자 보고서에서 “오늘날 시장은 연준이 올해 금리를 2번 혹은 3번 올릴지를 두고 논쟁을 벌이고 있고 이것은 금리 기대를 반영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며 달러의 방향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달러를 움직인 것은 연준이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이었다. 대(對)중 무역적자에 대해 큰 불만을 가져온 트럼프 대통령은 결국 중국 재화에 대해 5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중국이 비교적 온건하게 대응했지만, 미국과 중국이 결국 무역전쟁을 벌일 것이라는 공포는 사그라지지 않았고 무역전쟁이 미국 경제에도 부정적이라는 인식에 달러화는 약해졌다.

브라운 브라더스 해리먼 앤 코의 마크 챈들러 글로벌 수석 외환 전략가는 블룸버그에 “미국 경제는 경기 순환 주기의 후반에 있다는 조짐을 많이 보이고 있다”면서 “내년 하반기나 2020년 초반 하강이 시작될 것으로 보이며 백악관의 재정 부양책은 다소 주기 후반부를 연장하겠지만 전체적인 모습을 변화시키진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파운드 큰 폭 강세, 달러/엔 105엔 돌파 주목

달러화가 기조적 약세를 지속하면서 다른 통화들을 강하게 했다. 1분기 중 파운드화는 달러화 대비 4% 가깝게 오르며 2015년 중반 이후 가장 큰 폭의 강세를 보였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협상이 무난하게 진행되면서 파운드화는 안정되는 모습을 이어갔다. 전문가들은 이변이 없을 경우 이 같은 추세가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ING의 비라즈 파텔 FX 전략가는 “영국 경제가 갑작스럽게 확장하거나 정치적 불확실성이 떠오르지 않는다면 파운드는 교역 가중지수 기준으로 3~5% 절상되며 회복 추세를 지속할 것”이라면서 “최근의 상승은 파운드화가 평가 절하돼 있었다는 점과 브렉시트 불확실성과의 역관계를 나타낸다”고 분석했다.

엔화 역시 오름세를 보였다. 올해 들어 엔화는 달러화 대비 약 6%의 강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달러/엔 환율이 105엔을 뚫고 내려가 100엔까지 내릴 가능성을 열지에 주목하고 있다. 아직 무역전쟁 우려에 안전 통화들이 크게 반응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엔화가 추가 강세를 보일 여지가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코먼웰스 FX의 오메르 에시너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현재까지 일본 엔화와 스위스 프랑과 같은 전통적인 안전 자산 통화는 중국이 미국 재화에 30억 달러의 관세를 부과한다는 소식에 의미 있는 반응을 거의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로화도 달러화 대비 2% 후반의 강세를 시현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향후 양적완화(자산매입프로그램)의 기간이나 규모를 확대할 수 있다는 문구를 정책 성명서에서 삭제해 통화정책 정상화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