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김승동의 보험 X-ray] 변액종신, 20년 투자해도 원금 안돼

최대 추가납입해도 물가상승률 못미쳐
투자수익보다 사망보험금 목적으로 가입해야

  • 기사입력 : 2018년03월20일 07:39
  • 최종수정 : 2018년03월20일 0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9일 오후 4시3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승동 기자] 변액종신보험에 20년을 투자해도 해지환급금이 그간 납입한 원금을 회복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추가 납입을 해도 물가상승률에 못미쳤다.

전문가들은 투자수익이 아닌 사망보험금을 보장받기 위한 목적으로 변액종신보험에 가입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변액종신보험은 고객이 낸 보험료의 일부를 특별계정으로 구분해 주식이나 채권 등 유가증권에 투자한다. 하지만 변액종신보험의 특별계정 비중은 납입하는 보험료의 30% 내외에 불과하다. 투자 금액이 적어 높은 원금 이상의 수익을 내지 못하는 거다.

◆장기투자해도 해약환급금이 원금 넘지 않아

뉴스핌이 19일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생명보험 빅3의 변액종신보험 수익률을 뽑았다. 40세 남성이  사망보험금 1억원을 보장받기 위해 20년 동안 매월 보험료를 납입하며, 채권에 100% 투자해 연 2.5%의 수익이 난다는 조건이다.

20년 장기투자결과 변액종신보험의 수익률(해지환급률)은 100%에 미치지 못했다. 한화생명이 가장 높은 79.9%를 기록했으며, 교보생명과 삼성생명이 각각 77.2%, 76.6%였다. 60세 중후반이 넘어가면 사망위험이 급격히 높아진다. 따라서 60세 이후 수익률은 급격히 감소한다.

변액종신보험은 공시이율을 적용하는 일반종신보험 대비 예정이율이 0.5%포인트 정도 높다. 예정이율이 이만큼 높으면 보험료는 최대 20% 이상 저렴해진다. 보험료가 상대적으로 저렴해 그만큼 투자할 돈이 적다.

반면 변액종신보험이라고 해도 가입자의 사망위험률은 동일하다. 이에 사망보장을 위한 위험보험료로 투입되는 보험료는 일반 종신보험과 변액종신보험이 동일하다. 요컨대 변액종신보험은 가격이 저렴해 투자되는 돈이 적다. 이 때문에 20년 이상 장기투자해도 해지환급금이 원금도 되지 않는 것.

통상 변액종신보험의 특별계정은 보험료 원금의 30% 내외에 불과하다. 100원을 내면 30원만 펀드로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되는 셈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특별계정에 투입되는 자금이 적어 해지환급금이 원금을 초과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며 “변액종신보험의 장점은 일반종신보험 대비 저렴한 보험료에 있다”고 강조했다.

◆최대 추가 납입하더라도 물가상승률에도 못미쳐

통상 보장성보험인 종신보험은 기본보험료의 1배까지 추가 납입이 가능하다. 변액종신보험도 마찬가지. 추가납입하는 보험료에는 사업비가 붙지 않는다. 일부 수수료 차감 이외에 전액 특별계정으로 투입된다.

가령 기본보험료가 30만원이면 추가납입으로 또 30만원까지 투자 가능한 것. 추가로 낸 돈 30만원 중 1만원 정도가 수수료로 빠지고 29만원이 특별계정으로 투입된다.

최대한 추가납입을 한다고 가정해도 한화·교보생명은 원금도 되지 않았다. 삼성생명만 20년 시점에 원금 이상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는 삼성생명 상품 구조의 특이함 때문이다. 삼성생명은 가입 후 2년까지는 추가납입이 불가능하다. 3년차에 기본보험료의 3배에 달하는 돈을 납입했기에 이처럼 높은 수익률이 나온 것.

지난 10년간 평균물가상승률은 약 2.2%다. 향후 지금보다 높은 구매력을 갖기 위해서는 물가상승률 이상의 수익을 기록해야 한다. 변액종신보험으로 수익을 낼 가능성은 거의 없는 셈.

보험업계 한 전문가는 “변액종신보험이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된 2000년 초반에는 물가상승률 이상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었다”면서도 “지금은 주식은 물론 채권수익률도 10년과 비교해 낮아져 변액종신보험 기대수익률도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문가는 “변액종신보험은 공시이율형 종신보험보다 저렴한 보험료가 가장 큰 장점”이라며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컨설팅하는 것은 현실과 맞지 않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김승동 기자 (k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