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이명박을 구속하라”..박근혜 때와 사뭇 다른 서초동 풍경

구속수사 촉구 집회 대부분.."꽃길 걸어 감옥으로" 바닥 스티커 화제
MB 지지자 "정치보복이다" 외쳤지만 큰 충돌 없어

  • 기사입력 : 2018년03월14일 12:57
  • 최종수정 : 2018년03월14일 12: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고홍주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9시 22분께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대통령은 수백억대 뇌물·횡령 의혹을 받는 피의자 신분이다.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은 이 전 대통령의 출두 1시간여 전부터 각종 시위로 떠들썩했다. 

노동당은 이날 8시 50분께 검찰청 동문 앞에서 ‘이명박 즉각 구속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을 즉각 구속하라”, “이명박 구속은 국민의 명령이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노동당이 ‘이명박 즉각 구속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고홍주 기자>

지난해 10월부터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해온 이명박구속촛불시민행동은 이날 검찰청 앞에 ‘꽃길 걸어 감옥으로’라는 푯말을 바닥에 붙여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명박구속촛불시민행동의 박은정(38) 씨는 “10월부터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해왔는데 오늘 마지막으로 출두를 보러왔다”며 “연차를 내고 올 정도로 이날을 기다려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이 임박하자 “이명박 구속”을 외치는 메시지는 더욱 거세졌다. 민주노총·전국농민회총연맹·금속노조 등이 속한 진보민중단체는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고 외쳤다.

이날 모두발언에 나선 민주노총 윤택근(53) 부위원장은 “샐러리맨의 우상이었던 이 전 대통령은 국민 68%가 구속 촉구하는 신세가 됐다”며 “정경유착 뇌물백화점의 주범이 정치보복을 운운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구속되는 날이 사법부 정의 확인하는 날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법부는 이명박 구속영장을 즉각발부 하라’는 현수막을 들고 있던 남북농업교류위원회 정광미(68) 위원장은 “이 전 대통령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원흉”이라며 “역사 바로 하려면 지금 당장 구속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4일 오전 진보민중단체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고 외치고 있다. <사진=고홍주 기자>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4분 논현동 사저를 나서 8분 만인 9시 22분께 중앙지검에 도착했다. 논현동 사저에서 서초동 검찰청까지는 불과 4.4km 남짓이지만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강남 일대 도로를 20여 분 간 통제했다.

이 전 대통령의 출석 직후 한 지지자가 나타나 “이명박 대통령은 죄가 없다”고 외치자 근처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진보단체와 잠시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자신을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라고 밝힌 미용사 박현자(66) 씨는 “이 전 대통령은 힘든 가정에서 지금까지 노력하면서 살아온 사람”이라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정치보복이라고 생각한다. 이 전 대통령이 돈을 많이 받았다고 하는데 절대 그럴 리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서초동 풍경은 지난해(3월21일)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때와는 사뭇 다르다. 당시는 태극기 부대와 진보단체가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었다.  

이날 경찰은 중앙지검 청사 주변에 600여명(8개 중대), 사저에 400여명(5개 중대) 등 총 1000여명(13개 중대)의 경찰 병력을 배치했다. 박 전 대통령 때는 중앙지검 2000여명(24개 중대), 사저 1000여명(12개 중대) 등 3000여명에 달했다.  

 

[뉴스핌 Newspim] 고홍주 기자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