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소환 D-1' MB 변호인단, '모르쇠'로 뇌물 연결고리 끊는다

MB 변호인단에 강훈·피영현·김병철 변호사 선임계 제출
검찰 조사 입회 예정..다스 비자금 등 연결고리 차단에 주력할듯

  • 기사입력 : 2018년03월13일 14:50
  • 최종수정 : 2018년03월13일 14: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보람 기자]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윤곽을 드러낸 가운데, '모르쇠' 전략을 펼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3일 이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강훈(64·사법연수원 14기)·피영현(48·33기) 변호사는 전날 변호인 선임계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김병철(43·39기) 변호사도 추가로 선임계를 낼 예정이다.

이에 따라 검찰 조사에 임할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은 우선 3명으로 꾸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월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과 관련된 검찰의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이들 변호인단은 이 전 대통령 검찰 조사에 동석한다는 방침이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대치동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세 분이 동석해 번갈아 각자 담당하는 대로 질문에 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변호인단은 자동차부품업체 다스(DAS)를 둘러싼 비자금 조성 의혹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등 주요 범죄 혐의에 대한 이 전 대통령의 연결고리를 끊는 데 주력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를 위해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이 '모르쇠'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이 삼성전자가 대납한 다스 소송비용 60억원과 관련해선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 아니라는 주장과 함께 대납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대응할 가능성이 높다.

이 전략을 구사할 경우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부인하는 동시에 비자금 조성 등 경영 비리 혐의 역시 부인하는 입장을 취할 수 있다.

또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참모들이 받은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해서도 비슷한 전략을 구사할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돈을 챙기지 않았다는 취지다.

비슷한 맥락에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인사청탁과 대보그룹 관급공사 수주 청탁, 김소남 전 의원 공천헌금 등 주요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서도 '모르쇠' 전략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측근이 돈을 챙겼다는 정황과 진술만 확보했다고 판단되면 '꼬리 자르기'에 나설 수 있다는 의미다.

다만, 그동안 검찰이 이 전 대통령 혐의를 입증할 만한 구체적 증거를 확보했을 경우 무조건 혐의를 부인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는 상황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앞서 지난 1월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으로부터 사건을 이관받은 뒤, 특수2부 첨단수사1부가 각각 뇌물수수 혐의와 다스 실소유주 및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해 왔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이상은 다스 회장과 이상득 전 의원, 이시형 다스 전무 등 이 전 대통령 일가를 비롯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비서관,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등 측근들을 줄줄이 소환조사했다. 

지난 주말에는 이 전 대통령 재임시절 핵심 측근인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또 삼성의 소송비용 대납 당시 삼성그룹의 2인자로 불린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하기도 했다.

이들 중 일부는 이 전 대통령의 범죄 사실을 입증할 만한 주요 진술을 검찰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찰은 사건 관련자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수차례 진행했다. 특히 다스 사무소가 위치한 영포빌딩 압수수색을 통해 여러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