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씨네톡] 기분좋은 변주, 소지섭·손예진 '지금 만나러 갑니다'

  • 기사입력 : 2018년03월13일 12:30
  • 최종수정 : 2018년03월14일 09: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장주연 기자] 비가 오는 어느 날, 모든 기억을 잃은 수아(손예진)가 우진(소지섭) 앞에 돌아왔다. 결혼했다는 사실도, 둘 사이에 아이가 있다는 것도 모두 믿기지 않지만, 집안 곳곳에 남겨진 사진과 흔적을 보며 자신이 기억하지 못하는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이에 우진은 수아에게 둘의 첫 만남, 첫 데이트, 첫 사랑에 빠지던 순간을 들려준다. 그날 이후 수아는 우진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고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다. 하지만 행복에 익숙해질 무렵, 비가 그치면 올 운명의 순간을 깨닫는다.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이치카와 타쿠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이미 일본에서 영화로 먼저 만들어져 지난 2005년 국내에서도 개봉한 바 있다. 

모든 리메이크작에게는 원작 색깔을 최대한 유지하되 저만의 독창성을 찾는 숙제가 주어진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그런 의미에서 영리한 작품이다. 영화는 운명적으로 첫사랑을 만나고 잃고, 다시 사랑하고 영원히 이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원작 그대로다. 대신 화자를 남자 주인공에서 여자, 그리고 그들의 아이에까지 넓혔다. 그 분배가 억지스럽지 않고 고르다. 자연스레 공감의 정도와 감정의 폭이 커졌다. 앞선 동명의 작품들에 비해 코미디도 짙어졌다. 이야기가 늘어질 때면 가벼운 한국식 유머가 등장해 분위기를 환기한다. 

그러면서도 원작이 주는 사랑에 대한 판타지와 메시지는 고스란히 담아냈다. 관객은 주인공의 추억을 따라 풋풋했던 자신의 지난날을 떠올린다. 순애보, 순정이라는 단어가 어색하기만 한 지금, 그 시절 사랑이 얼마나 순수했고, 그래서 얼마나 아름다웠는지 다시금 느끼게 한다. 동시에 너무 익숙해 잊고 지낸 내 곁의 사람을 떠올리게 한다. 영화는 그렇게 때로는 먹먹하고, 또 때로는 유쾌하게 진짜 사랑의 의미를 묻는다. 

캐스팅 단계에서 다소 이질감이 들었던 소지섭과 우진의 만남은 기대 이상의 결과물을 내놨다. 소지섭은 탄탄한 연기로 첫사랑의 설렘부터 마지막 사랑의 애절함까지 우진의 매 순간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손예진은 역시 손예진이다. 첫사랑의 아련함에 당차고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더했다. ‘클래식’(2003)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를 잇는 멜로 3부작의 완결판이라고 해도 좋다. 무엇보다 이들의 연기가 좋은 건 ‘절제’에 있다. 두 사람은 넘치지 않는 담백한 연기로 영화가 최루성, 혹은 신파로 흘러가지 않게 중심을 잘 잡았다. 

반면 대놓고 관객을 울려서 좋은 배우도 있다. 아들 지호 역의 아역 배우 김지환. 한없이 어리고 여린 아이가 아빠를 다독이고 엄마를 떠내 보내는 모습은 관객 안의 모성애 혹은 부성애를 사정없이 건드린다. 극장을 나오면서 펑펑 눈물을 쏟았다면, 그건 지호를 연기한 김지환의 공이다. 14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