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초반 부진 '갤럭시S9 '...이통사 '고심'·삼성전자 '느긋'

갤럭시 S9 첫 주말 개통실적 전작 70% 수준
자급제, 요금인하 압박 탓 이통3사 '이러지도 저러지도'
삼성전자 "전작 뛰어넘을 것 자신"

  • 기사입력 : 2018년03월12일 17:00
  • 최종수정 : 2018년03월12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2일 오후 3시1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 뉴스핌=양태훈·성상우·조아영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S9'의 부진한 첫 주말 개통 실적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이동통신3사는 혁신성 부족과 마케팅 제한에 따른 내수 판매 부진을 염려하는 반면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뚜렷한 경쟁자가 없어 역대급 흥행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12일 전자 및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의 지난주말 갤S9 개통량은 전작인 '갤럭시S8(갤S8)'에 비해  60~7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KT도 70%, LG유플러스 역시 60~70%에 머무른 것으로 추정된다. 

개통 첫날인 지난 9일 개통실적은 약 18만대로 갤S8 26만대 대비 30% 가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S9'이 전시된 삼성디지털프라자 영등포점 전경 <사진=양태훈 기자>

◆ 이통사, 대응책 마련 시급하지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이같은 초반 실적 부진 탓에 이통 3사는 고심에 빠졌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전작에 비해 초반 개통 실적이 부진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선택약정할인 제도 등으로 신규 번호이동을 할 유인이 크지 않은 상황에서 갤S9이 카메라 등 일부를 제외하면 기술 혁신성이 부족해 초반 실적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통3사들은 지난해 통신비 인하 영향으로 올해 수익성 악화가 예상돼 대응책 마련이 어려움이 크다. 갤S9(64GB 모델 기준)에 대한 보조금(판매지원금) 지원에도 소극적이다.

번호이동 및 65요금제(월 6만5000원)를 기준으로 갤S9의 공시지원금(홈페이지에 공시하는 보조금) 규모는 SK텔레콤이 13만5000원, KT가 15만원, LG유플러스는 15만8000원 수준인데, 공시 지원금 상향을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

단말기 자급제 시행 이후 제조사와 유통업체도 갤S9 단말기를 직접 판매할 수 있게 된 상황에서, 이통사들이 번호이동 가입자 유치 등에 쓸 수 있는 마케팅비용을 섣불리 단말기 가격 공시지원금 상향을 위해 소진할 유인이 없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 삼성전자, "장기 실적 봐야...갤S7 실적 넘을 것"

반면 삼성전자측은 이통3사와 달리 갤럭시S9의 흥행에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국내에서는 교체수요를 끌어낼 만한 요소가 적은 것은 사실이지만 글로벌 시장에서는 마땅한 경쟁자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삼성전자는 갤S9을 한국을 포함해 미국, 멕시코, 독일 등 70여개 국가에 조기 출시해 성과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갤S8의 경우, 지난해 4월 21일 초기 출시국가는 4개국(미국, 캐나다, 한국 등)에 불과했지만 갤시9의 초기 국가는 70여개다. 이에 향후 마케팅 진행 여부에 따라 전작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판단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 부문장(사장) 역시 지난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8'에서 갤S9의 판매실적이 전작인 갤S8은 물론 종전 역대 최대인 갤S7(업계추산 약 4700만대)'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자신한 바 있다.

고 사장은 "갤S9의 경우, 전작보다 판매시기가 빠르고 갤S7의 교체수요가 발생하는 만큼 전보다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본다"고 기대감을 전하기도 했다.

전문가들도 갤럭시S9의 실적을 긍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다.

어규진 이베트스트증권 연구원은 "갤S9은 2년전 출시된 갤S7의 교체주기와 맞물리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보면 1년전 동개된 갤S8보다 더 높은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또 삼성전자가 갤S9의 출시국가를 늘려 글로벌 시장에서는 판매량 기록 경신을 기대해볼만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