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영상] "사돈 망보고 친구가 강간"..베트남 엄마가 겪은 최악의 성폭력

이주여성 5인 #MeToo 폭로.."성폭력 일상적"

  • 기사입력 : 2018년03월09일 19:45
  • 최종수정 : 2018년03월09일 22: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홍형곤 기자] 이주여성 5인의 성폭력 상담사례를 폭로하는 '이주여성들의 #Me Too(미투)' 사례발표회가 9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딸의 산후조리를 위한 한국에 온 한 베트남 어머니가 겪은 성폭력 등 충격적인 사례들이 발표됐다.  

강혜숙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공동대표는 "상담자들에게는 이주여성 성폭력 피해 사례가 일상적"이라며 "이주여성이기 때문에 신분 노출은 더욱 더 걱정해야 하는 처지"라고 한탄했다. 

이주여성 Me Too(미투) 피해사례를 직접 들어보자.

 

[뉴스핌 Newspim] 홍형곤 기자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