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퀄컴, 브로드컴의 적대적 인수에 대응...'우호 대주주 확보'

  • 기사입력 : 2018년03월02일 17:00
  • 최종수정 : 2018년03월02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민지현 기자] 퀄컴은 오는 6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대주주들의 지지를 확보했다고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이는 퀄컴이 브로드컴의 적대적 인수를 막기 위해 인수 거래에서 한층 유리한 입장을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퀄컴의 30대 투자자인 파르나소스 인데버 펀드는 주주총회에서 현 이사회에 찬성 표를 던질 것이며 11명의 이사 중 6명에게 반대 표를 던질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퀄컴은 기존 11명의 이사진을 그대로 선임하기를 원하며 브로드컴은 과반수인 6명의 이사진을 교체해 적대적 인수합병의 토대를 확보하고자 한다. 

퀄컴 <사진=블룸버그>

제롬 도슨 파르나소스 인데버 펀드의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퀄컴의 현 이사회는 더 높은 인수가를 부르거나 회사를 독립적으로 유지하기를 바란다"며 "퀄컴의 가치가 현재 저평가 돼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브로드컴은 퀄컴 인수 가격을 주당 82달러로 제시했다. 이는 부채를 포함한 가격으로 1460억달러(약 160조원)에 퀄컴 인수를 제안한 것이다. 이후 퀄컴이 네덜란드 자동차 반도체 전문기업 NXP 인수 가격을 440억달러(약 48조원)로 인상하자 브로드컴은 퀄컴 인수 가격을 주당 79달러로 낮추고 1420억 달러(약 153조원)에 인수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퀄컴 이사회는 "애플의 아이폰 칩을 제조하고 5G 시대 시장을 선도할 회사를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브로드컴의 두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

이번 주 퀄컴 대변인은 "인수 거래에 대해서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인수 가격을 낮출 수 없다는 점에서는 확고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브로드컴은 입찰가 인상을 거부하고 이사회를 장악하기를 희망하면서 주주 총회를 기다리는 쪽을 선택했다.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건은 기술 분야에서 최대 규모의 협상이 될 것이며  브로드컴이 11명 중 6명의 이사진을 확보할 경우 반독점 규제로 인한 각국의 반발에 휩싸일 수 있다.

퀄컴의 대주주 파르나소스의 도슨은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는 반독점 및 국가 안보 측면의 규제 우려를 낳았다. 우리는 (브로드컴의 지지를 받는 이사회보다) 현재 퀄컴 이사회가 규제 문제를 더 잘 다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브로드컴은 "싱가포르 회사가 미국으로 이전할 계획이여서 인수 거래가 승인되고 국가 안보 조사를 받지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 고 말했다. 

 

 

[뉴스핌Newspim] 민지현 기자(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