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기적’의 여자 컬링, ‘올림픽 첫 은메달’... 대한민국은 행복했다

  • 기사입력 : 2018년02월25일 11:15
  • 최종수정 : 2018년02월25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평창특별취재팀] 여자 컬링이 사상 첫 은메달을 획득했다.

‘세계 랭킹 8위’ 여자 컬링 대표팀은 2월2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랭킹 5위’ 스웨덴에 3-8을 기록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사상 최초의 올림픽 은메달이라는 금자탑을 세웠다.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김은정(스킵),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초희(후보)로 구성된 경북 체육회소속 ‘의성 4자매’는 ‘기적’을 써냈다. 4년전 소치 대회에서 8위 이후 올림픽 출전 2번 만에 은메달을 획득했다. ‘얼음 위 체스’라 불리는 컬링에서 파이팅 넘치는 호흡과 에너지로 대한민국을 행복하게 했다.

이날 여자 컬링 대표팀은 1엔드서 1득점 앞서 나갔으나 3엔드서 2점, 4,5엔드서 1점, 7엔드서 3점을 내주었다. 하지만 최선을 다한 끝에 최초의 은메달이라는 금메달보다 값진 금자탑을 세웠다.

스웨덴은 신중한 경기를 펼쳤다. 리드를 당한 끝에 예선전서 패배(6-7)한 스웨덴은 철저한 계산 속에 경기를 진행했다. 3엔드서 경기를 뒤집은 뒤 점수를 쌓아 승리를 확정했다. 지난 예선전에서 9엔드 2점, 10엔드 1점을 냈지만 한국에 패한 기억을 복기했다. 스웨덴은 2006년 토리노,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 우승팀이다.

그러나 여자 컬링 대표팀은 ‘갈릭 걸스’(Garlic Girls·마늘소녀)와 ‘컬링 영미’ ‘안경선배’(김은정 지칭)의 숱한 검색어를 배출, 평창 최고의 스타로 떴다. 김영미는 팀의 중심이다. 김경애는 김영미의 친동생, 김선영은 김영미 동생의 친구, 김은정은 김영미의 친구이다.

타임지는 세계 강호들을 연파한 여자 컬링 팀에 대해 “평창 올림픽의 '진짜' 락스타는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다. '언더독'에서 강팀들을 연파했다. 그들은 한국 컬링의 영웅이다”고 표현했다.

그리고 컬링 팀은 평창 올림픽 마지막 날까지 멋진 경기를 펼쳐 대한민국을 행복하게 했다.

이날 한국은 1엔드 후공 기회서 1점을 먼저 따냈다. 2엔드서 김선영은 상대의 빨강 스톤을 쳐낸후 우리 스톤 뒤로 숨는 '히트앤롤'을 성공시켰다. 이어 스웨덴의 실수가 이어졌다. 우리 스톤을 쳐내려다 힘 조절이 안돼 밖으로 나갔다.

하지만 스웨덴은 후공 기회를 노리기 위해 점수를 내지 않았다. 3엔드서 대량 득점을 노린 끝에 2득점했다. 2-1. 4엔드서 스웨덴은 연속 실수를 범했다. 김선영과 김경애가 상대 가드 뒤 하우스 중앙에 스톤을 숨겼다. 하지만 스웨덴은 이를 걷어내 스틸에 성공했다. 3-1.

스웨덴은 5엔드서도 1점을 추가했다. 6엔드서 한국은 1점을 만회했지만 7엔드서 다시 3점을 내줬다. 여자 대표팀은 끝까지 추격했다. 8엔드서 1점을 만회했지만 9엔드서 1점을 내준 대한민국은 패배를 인정, 포기를 선언했다.

한편,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가 이끈 일본은 전날 동메달 결정전에서 영국을 5-3으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스웨덴을 상대로 선전을 펼친 여자 컬링 대표팀. 스킵 김은정이 스톤을 던진후 김선영,김영미(오른쪽)가 함께 스위핑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