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층간소음 못참아"...이웃주민에 칼부림 50대 여성 체포

서울영등포서, 범행 직후 피의자 검거...정신병 등 조사

  • 기사입력 : 2018년02월14일 16:03
  • 최종수정 : 2018년02월14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범준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이웃주민을 상대로 한 칼부림이 벌어졌다.

14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여·51·무직)는 이날 오전 9시40분께 윗집에 찾아가 B씨(남·66)를 칼로 수차례 찔렀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색을 통해 인근에서 배회하고 있던 A씨를 살인미수 혐의 피의자로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층간 소음으로 화가 나서 부엌칼을 가져가서 찔렀다"며 범행을 시인했다. 하지만 피해자 측은 "60대 부부가 노모를 모시고 사는데 무슨 소음이 나겠느냐"며 반박했다.

B씨는 우측 얼굴부위와 팔 3곳 등을 찔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다행이도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정신병원 입원전력이 있었다는 이웃 주민들의 증언에 따라 현재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게티이미지뱅크]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