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민주·바른·민평당, 설 앞두고 ‘호남 쟁탈전’ 가열

국민의당에 총선 참패 민주당, '호남' 탈환 의지
민평당 "호남은 우리 텃밭"... 자신감 내비치기도

  • 기사입력 : 2018년02월14일 15:37
  • 최종수정 : 2018년02월14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조정한 기자] 6.13 지방선거가 다가오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의 '호남 쟁탈전'이 가열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특히 지난 총선에서 전남지역 전체 10석의 지역구 가운데 8곳을 국민의당과 보수 야당에 내주는 참패를 당한 만큼 탈환 의지가 크다.

 
지난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민주평화당 창당대회.<사진=뉴시스>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로 구성된 민주평화당도 호남 지역에서의 승리를 자신하고 나섰다.
조배숙 대표는 창당 후 첫 지역 행사지로 전북을 방문, "주된 지지층은 호남"이라면서 "호남에서 민평당의 바람이 불것이다. 광역단체장 호남 3곳 다 승리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은 조 대표보다는 신중한 모습을 보였지만 의지는 확고했다. 그는 "호남에서 광역단체장 가운데 최소한 1곳은 승리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 또 광주전남 광역·기초의회 가운데 최소 절반은 민평당 의원을 당선시키겠다"며 "무리한 목표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일단 호남 여론은 지난 대선을 분기점으로 민주당에게 유리해진 상태다. 호남은 대선 당시 문 대통령에게 60%대의 지지를 보냈고, 정권 출범 이후에도 90%가 넘는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당 지지율도 전국적으로 높은 상황을 고려하면 다른 당이 선전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전남지사 후보군에는 이개호 민주당 의원·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이, 광주시장 후보군엔 이용섭 전 대통령직속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윤장현 현 광주시장·강기정 전 민주당 의원·이형석 민주당 광주시장 위원장·양향자 최고위원 등이 올라와 있다. 
 
전북 지역에선 광역·기초의원 32명(도의원 6명·기초의원 26명)이 민주평화당에 입당하면서 긴장감이 흐른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겠지만 호남 지역에선 확실히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 "민평당의 경우, 호남 지역에 기반을 둔 의원들이 많아 유리할 거라고 생각하지만 오히려 해당 지역 민심은 그렇지 않다"고 전했다. 
 
그는 "호남 민심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면서 "국민의당도 호남 사람들이 뭉쳤지만 특별한 성과도 없이 흐지부지됐다. 그렇게 모인 민평당을 쉽게 지지해줄리 없다"고 했다. 
 
또 다른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선거는 인물로 이길 수 있는 선거가 아닌 것 같다"면서 "민주당 지지율이 워낙 높기도 하고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준다는 의미로  민주당에 압도적인 지지를 보낼 가능성이 커보인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조정한 기자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